작품 정보
설마, 지금까지 잘못 살아온 건 아니겠지? 어느 만화가의 시코쿠 헨로 순례기 1
형태 일반만화
작가 시마 타케히토
번역 김부장
출판사 애니북스
정가 8,500원
판형/페이지 A5/148페이지
ISBN 9788959196746
출판일 2014-09-30
발간일 2014-09-30
상세내용 및 줄거리
‘걷기’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 요즘, 독특한 ‘길’이 있다.
일본 시코쿠 지방의 불교 순례길 ‘헨로’가 바로 그것이다.
‘헨로’란 지금으로부터 약 1,200년 전 진언종의 창시자 코보 대사가 수행을 위해 시코쿠의 88개 사찰을
순례한 것이 그 시초로, 과거에는 유배자나 도망자를 차마 죽이지 못해 죽을 때까지 걷게 하는 ‘죽음의
여행길’이었다가 현대에 이르러 관광화가 진행되어 자아 찾기나 소원을 빌기 위한 도보 여행길로 유명세
를 타고 있다. 과거에 비해 많이 관광화 되었다고는 하나, 여전히 이 길은 전통적으로 ‘수행길’이며,
따라서 단순히 건강을 위해 걷기 보다는 무언가 마음속 짐을 안은 사람들이 해답을 찾기 위해
모여드는 길로 통한다. 이 작품은 저자가 헨로길을 직접 걸으며 체험한 것을 토대로 그린 픽션이다.
주인공 ‘안 팔리는 중년 에로만화가’는 담당 편집자에게 “선생 작품은 그 누구에게도 득이 되지 않는다.”
는 말을 듣고 실의에 빠진다. 주변 동료들은 승승장구하는 반면 자신은 점점 나락으로 빠져드는 일상 속
어느날, 사람을 상해하고 시코쿠 헨로로 숨어들어간 한 화가가 그곳에서 신분을 드러내며 작품 활동을
하던 중 불심건문에 걸려 달아났다는 뉴스를 보며 주인공은 의아해 한다.
‘헨로라는 곳이 어떤 곳이기에 그를 그렇게 만들었을까?’
같은 창작자로서의 호기심과 주인공인 처한 비루한 현실은 결국 발길을 시코쿠로 향하게 한다.
그 화가를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비현실적인 희망과 함께.
하지만 실제로 경험해본 헨로길에는 실로 다양한 사람들이 나름의 고민을 안고 걷고 있었다.
그들이 무엇을 위해 걷는지, 또한 그는 어떠한지… 이 이야기는 그 기록에 대한 편린이다.
소정정보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대출가능여부
P027349 P15-980.24-T136ㅅ-v.1 일반열람실 자유열람
E145221 C15-980.24-T136ㅅ-v.1 보존실 열람불가
D000799 D-980.24-T136ㅅ-v.1 꿈바라 자유열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