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전문가 칼럼] 만화 작품 속에 반영된 전쟁과 표현: 전쟁의 참극을 묘사한 작품을 중심으로
김성훈 2020.06.18



만화 작품 속에 반영된 전쟁과 표현: 전쟁의 참극을 묘사한 작품을 중심으로


홍지흔의 <건너온 사람들>

전투장면 없는 전쟁만화가 전하는 긴장감

전투에서 비켜선 일반인의 고달픔


김성훈 만화평론가




현인이 부른 <굳세어라 금순아>는 한국전쟁의 상흔이 나라 전역에 완연했던 1953년에 발표된 곡이다. 동족상잔의 비극에서 비롯된 실향민의 아픔과 이산가족의 슬픔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이 노래는 “눈보라가 휘날리는 바람찬 흥남부두...”라는 가사로 시작된다. <건너온 사람들>은 그 ‘흥남부두’를 배경으로 피난길에 오르는 이들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 홍지흔 작가 <건너온 사람들>


역사적 현장 속 개인들

1950년 6월에 시작됐던 한국전쟁은 인천상륙작전 성공 이후 국군과 유엔군의 진격이 한반도 끝자락에 이르면서 통일로 마무리되는 듯싶었다. 그러나 중공군의 참전으로 인해 그해 겨울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배경으로 삼고 있는 이 작품은 당시 함경남도 흥남 근교에서 살고 있던 어느 일가족과 그들이 이웃집 할머니로부터 부탁받은 아이까지 더해진 일행이 남쪽으로 피난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남으로 내려가는 배를 타기 위해 이른 새벽에 잠에서 깬 가족들은 아침 식사로 소고기 떡국을 마주한다. 먹을 것이 귀한 시절이라 아이들은 졸린 눈을 비비면서도 기꺼이 밥상 앞에 둘러앉는다. 하지만 곧바로 인근에 살고 있는 친척으로부터 남쪽으로 가는 배가 곧 당도한다는 소식을 듣게 되고, 가족 모두 몇 숟가락 들지도 못한 채 서둘러 집을 나서야 한다. 만일 그 식사가 고향에서 취하는 마지막 만찬이었다는 것을 알았다면 조금 더 여유 있게 온전히 식사를 마친 후 길을 떠날 수 있었을까.

 

이처럼 작품 속에는 급작스럽게 피난길에 오르는 이들의 모습들이 매우 사실적으로 묘사된다. 무엇보다 이러한 장면들로부터 진한 현실감이 느껴지는 이유는 역사적 시공간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는 점 외에도 그날의 일들을 마치 옆에서 친구에게 들려주듯 전달하는 내레이션 덕분이기도 하다. 작품 속 아이들의 어머니를 ‘할머니’로 지칭하며, 그 할머니로부터 들은 이야기를 또 다른 누군가에게 전하는 1인칭 화법은 70년의 세월이 흘러 작품을 마주하는 독자들에게 생동감을 불어넣고 있다. 또한 그것은 전쟁에 대한 경험이 그저 교과서 혹은 역사책에 기록된 활자뿐이었을 우리 시대 많은 이들에게 실제로 얼마나 무섭고 두려운 일인가를 생생하게 증명해 보이는 과정이기도 하다.

 


적과 마주하지 않는 전쟁만화

한편, 이 작품은 전쟁을 주요 소재로 삼고 있지만, 전투 장면이 거의 등장하지 않는다. 피난길에 오르는 사람들의 행렬 너머로 총소리가 난무하고 포탄이 떨어져 화염은 솟을지라도 적군과 아군이 등장해 서로를 향해 총부리를 겨누는 장면은 없다. 대신 전투로부터 한걸음 벗어나 있는 일반인들의 고달픔에 집중한다. 이를테면 피난 인파 속에서 아차 하는 순간에 부모 손을 놓아버린 아이들의 울음소리 혹은 자식을 잃어버린 부모의 애통함이 그려지고, 군인과 물자를 먼저 실어 보낸 후 가장 마지막에서야 배에 탈 수 있는 민간인들의 초조한 기다림이 묘사되고 있다. 그렇게 전쟁이 한창인 공간에서 총칼을 들지 않은 사람들에게 부여된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불확실함은 생사를 확신할 수 없는 위태로움으로 증폭된다.

 

이렇듯 전투장면이 없는 전쟁만화임에도 불구하고, 전쟁이라는 소재가 지녀야 할 극적 긴장감은 다른 어떤 작품에도 뒤지지 않는다. 거기에는 주인공 일행의 안전을 위협하는, 끊임없이 이어지는 갖가지 위기들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가령, 먹을 것을 쫓아 형제들과 헤어질 뻔한 나이 어린 동생, 다친 친구를 구하려다가 가족과 멀어진 누이, 혹은 노역에 강제로 차출되어 가족으로부터 멀어진 아버지 등등 작품은 전쟁으로부터 파급되는 불행과 위기가 단지 포탄과 총알 속에 있는 것이 아니라 바로 전쟁 그 자체임을 명확히 보여준다. 동시에 왜 이 땅에 두 번 다시 이와 같은 비극이 되풀이되어서는 안 되는지를 가장 설득력 있게 전하고 있다.

칼럼
옛날엔 만화 원고 이렇게 만들었다 : 10원짜리 동전부터 애독자 엽서까지
김현국
2021.06.18
디지털 원고 시대 이전에는 만화 원고를 어떻게 만들었을까? 27년차 만화 기자 → 웹툰 PD가 전해주는 생생한 그 시절 이야기.
요즘은 웹툰 원고 이렇게 만듭니다 : 행아웃부터 클립 스튜디오까지
양세준
2021.06.18
2021년의 웹툰 작가는 어떤 프로그램과 도구를 이용해서 원고 작업을 할까? 원고의 시작부터 완성까지의 발자취를 따라가본다.
미래의 웹툰작가 김웹툰씨의 하루 : 절망편
호랑
2021.06.17
기술 발전이 웹툰 작가들에게 긍정적인 영향만 미칠까? 기술 발전이 웹툰계에 초래할 수 있는 문제점은 무엇이 있을까?
미래의 웹툰작가 김웹툰 씨의 하루 : 희망편
신규섭
2021.06.17
기술 발전이 웹툰작가에게 어떤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까?
처음부터 끝까지 어시스턴트 : 4년차 전업 어시스턴트의 이야기
정예리
2021.06.16
과거 어시스턴트는 만화가가 되기 위해 잠깐 거쳐가는 것이나 아르바이트 정도로 여겨지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아르바이트가 아닌 직업으로 어시스턴트를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전업 어시스턴트는 어떻게 되며 무슨 일을 할까?
계약서에 숨어있는 함정 피하기 (2) : 세부 조건들을 검토하는 방법
임애리
2021.06.01
내 계약서가 제대로 된 계약서인지 세부 조건을 검토해보고 싶다면, 필독!
계약서에 숨어있는 함정 피하기 (1) : 불리한 계약과 불공정한 계약
임애리
2021.05.31
계약서를 썼거나 쓸 예정인데 왠지 불안하다면, 필독!
코로나 19가 사라진다면 : 코로나로 흥한 비대면 콘텐츠의 운명은?
박자연
2021.05.31
코로나 19로 급성장한 웹툰 시장, 코로나가 끝나도 계속 흥행가도를 달릴 수 있을까?
한국 만화 독자 변천사
노모뎀
2021.05.31
'만화 독자'는 어떻게 형성되어 어떤 변천을 겪어왔는지, 그 역사를 살펴본다.
웹콘텐츠의 주요 소비층, MZ세대를 알아보자
조경건
2021.05.31
웹콘텐츠에 친숙한 MZ세대를 사로잡기 위해 필요한 것은?
통제하거나, 통제되거나 : 판타지물을 통해 본 청년 세대
조경숙
2021.05.31
누구보다 '공정'을 중시하는 청년 세대가 '성좌물'을 선호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웹툰 밖에서도 웹툰을 즐기다! 웹툰 펀슈머를 저격한 마케팅 총정리 (2)
김한재
2021.05.27
펀딩을 통한 단행본과 굿즈 출시, 추억의 만화 복간, 오디오 드라마를 포함한 미디어믹스 작품 등 웹툰 펀슈머를 저격한 마케팅 사례를 하나하나 알아보자.
[글로벌리포트] 네이버웹툰&카카오페이지, 거대 플랫폼의 글로벌화를 살펴보면 시장이 보인다
손주영
2021.05.27
네이버웹툰과 카카오페이지의 해외 진출은 이제 당연한 시대 흐름이 되었다. 양 거대 플랫폼의 글로벌화를 통해 웹툰 시장의 흐름을 분석해 보자.
웹툰 밖에서도 웹툰을 즐기다! 웹툰 펀슈머를 저격한 마케팅 총정리 (1)
김한재
2021.05.27
네이버 웹툰 만우절 이벤트, <유미의 세포들> 콜라보 맥주, 빙그레의 캐릭터 페르소나 마케팅 등 웹툰 펀슈머를 저격한 마케팅 사례들을 하나하나 알아보자.
댓글 : 정당한 피드백인가 온라인 폭력인가
조경숙
2021.04.29
'독자'와의 소통을 위한 댓글난, 정당한 피드백인가 온라인 폭력인가.
만화여서? 만화니까? 웹툰의 IP확장을 들여다봤다
조익상
2021.04.27
웹툰 IP를 활용한 영화, 드라마, 게임 등이 늘어나고 있다. 이처럼 웹툰 IP 확장이 활발하게 일어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웹툰이라는 장르에 대한 고정관념은 웹툰 원작 영상화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고 있을까?
[글로벌리포트] 조직화, 분업화되고 있는 불법웹툰 공유 실태 현황
정용재
2021.04.27
전세계적으로 많은 피해를 준 망가덱스 사태를 통해 더욱 조직화, 분업화되고 있는 불법웹툰 공유 실태를 파악해 보자
[글로벌리포트] 일본 출판만화 제3의 중흥기 도래
손미혜
2021.04.27
일본 만화는 어떻게 새 역사를 쓸 수 있었나
3번째, 새로운 황금기를 맞이한 일본 만화업계
이현석
2021.04.26
'만화 대국'으로 불리던 일본이 과거의 영광 속에 침잠하던 중 25년만에 다시 만화 시장 규모 최고액을 갱신했다. 이러한 힘은 어디서 나온 것일까? 지금 일본 만화 시장에서 주목해야 할 작품은?
만화책 편집자의 속사정 : 출판만화 단행본이 세상에 나오려면
최원
2021.04.25
이북과 웹툰의 시대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종이 만화책을 읽는다. 만화 단행본이 세상에 나오기까지, 그 곁에는 만화 편집자가 있다. 여기 한 편집자의 소회가 있다. 만화 편집자는 어떤 고민과 고충이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