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웹툰 광고 수익 모델 이해하기
하희철 2020.06.16



네이버를 중심으로 웹툰 광고 수익 모델 이해하기

새로운 광고 모델,  웹툰

네이버 웹툰의 5가지 광고 모델


하희철




네이버 웹툰은 왜 광고를 넣었을까?

웹툰은 소비재이다. 웹툰 플랫폼을 찾는 소비자들은 직접 돈을 내고 웹툰을 소비한다. 따라서 웹툰 플랫폼 역시 비즈니스모델을 구축할 때 웹툰 소비 촉진에 초점을 맞춘다. 돈을 내고 웹툰을 보는 곳에 다른 수익 모델을 덧붙이면 서비스 본질을 해치게 된다. 웹툰 판매 외 다른 수익 모델을 구축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하지만 웹툰 플랫폼들이 기간제 유료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게임이 바뀌었다. 지난 회차를 무료 제공하는 것으로 다른 수익 모델을 덧붙일 수 있는 명분이 생긴 것이다. 기본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기에 소비자들도 얼마든지 플랫폼의 수익 모델을 눈감아줄 인내심을 갖게 됐다. 그러나 웹툰 서비스라는 본질을 해치지 않는다는 선은 지켜야 한다. 그래서 플랫폼은 가장 수익률이 높고 또 웹툰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수익 모델을 도입했다. 바로 광고다.

 


웹툰 광고 수익 모델의 종류

새로운 유형의 콘텐츠가 탄생할 때마다 광고도 함께 진화해왔다. 신문이 나타나면서 신문을 활용한 다양한 광고 모델이 개발됐고 TV가 나타나고 보급되면서 자연스럽게 광고도 TV 속에 안착했다. 웹툰도 다르지 않다. 웹툰의 특성에 따라 2종류의 광고 형태가 나타났다.

첫 번째는 웹툰 그 자체를 활용하는 것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브랜드 웹툰이다. 물론 캠페인 등의 홍보 목적으로 더 많이 활용되지만 구매 전환을 목적으로 한 광고 수단으로도 활용된다. 대표적인 사례가 영화 광고다. 영화가 개봉하기 전 본편 내용의 프리퀄 혹은 세계관을 담은 스핀 오프 브랜드 웹툰이 그것이다. 본편에 대한 흥미를 유발해 극장을 찾게끔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웹툰과 같은 엔터테인먼트 소비재인 영화, 게임, 도서 등이 소비 목적의 방향성이 같아 광고 사례가 많다.



△ 네이버 웹툰 플랫폼 인터페이스 활용 광고


두 번째는 연재 지면을 활용하는 것이다. 여기서 지면이라 함은 웹툰이 연재되는 플랫폼의 인터페이스라고 할 수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디스플레이 광고다. 인터페이스 곳곳에 광고 배너가 노출되는 자리를 만들어 광고하는 방식이다. 연재 지면을 빌려 광고를 노출한다는 점에서 웹툰 PPL도 여기에 포함된다.

 


네이버웹툰, 애드테크를 접목하다

디지털 시대로 접어들면서 광고의 기술적 발전이 급진했다. 소위 말하는 ‘애드테크’가 그것이다. IT기술이 발전하기 전 전통적인 광고는 광고를 접하는 소비자의 구체적인 정보를 추적할 수 없었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다르다. IT기술을 적용해 얼마든지 소비자 정보 추적이 가능하고 또 획일적인 방식에서 벗어나 광고 형태에 다양한 변주를 줄 수 있다.

네이버 웹툰은 총 5가지 광고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 네이버 웹툰 5가지 광고 상품


 광고는 각자 뚜렷한 특징으로 구분된다. 중요한 점은 이들 광고가 웹툰 서비스의 본질을 해치지 않는다는 점이다. ‘웹툰 빅 배너’의 경우 작품 본문 엔딩 컷에 노출되기 때문에 독자가 작품을 다 보고 나서야 광고를 접하게 된다. ‘웹툰 PPL’은 작품 캐릭터를 활용하기에 자연스럽게 광고를 콘텐츠로 인식하게 된다. ‘브랜드웹툰’이나 ‘쿠키오븐’도 마찬가지이다. 독자가 웹툰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방해되지 않고 오히려 도움이 된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네이버 전체 광고 지면을 컨트롤할 수 있는 GLAD에서 네이버 웹툰의 광고를 다룰 수 없다는 점이다. 타겟팅과 단가 조정, 보유 고객 데이터 활용 등의 정밀한 광고 조정이 어렵다. 물론 네이버웹툰 자체의 서비스 타겟팅이 확실하기 때문이지만 국내 굴지의 IT기업인 네이버의 애드테크 시스템을 기대하는 광고주 입장에서는 아쉬울 수밖에 없다.

기획기사
웹툰으로 '사이드 허슬'이 가능할까? 초보기간제교사의 교사툰
gyosa_19
2020.09.16
기간제 교사 정보를 나눠주고 싶어 시작 웹툰이 다양한 선생님들과 소통 창구 되기도
웹툰 소재 파헤치기① 왜 여성국극이 필요했을까?
신보라
2020.09.14
여성국극은 왜 필요했을까? 여성국극의 등장 배경 및 역사 한눈에 읽기
2020 네이버웹툰 최강자전, 다음화가 궁금하다면 투표필수!
최선아
2020.09.09
네이버웹툰 최강자전은 현재진행중!
이제 안녕! 마음의 소리!
이재민
2020.09.09
14년 연재 '마음의 소리' 완결 마음의 소리는 웹툰계에 어떤 의미를 갖고 있을까?
온라인 부천국제만화축제(BICOF), 더 멀리가는 축제가 되다
동사원형
2020.09.08
모두가 쉽게 접할 수 있는 온라인 축제 작가가 고른 온라인 부천국제만화축제 기대 이벤트
한국 땅에 좀비가 달린다
이재민
2020.09.07
좀비물은 멸망, 아포칼립스, 포스트 아포칼립스 장르와 잘 맞는 소재 웹툰에선 보다 과감한 시도 多
지금만화 6호 리뷰 : 팬데믹 시대의 만화/웹툰
신보라
2020.09.03
코로나19로 팬데믹 사태에 빠진 2020년 만화/웹툰에선 재난이 어떻게 표현될까?
넷플릭스가 주목하는 한국 웹툰
하희철
2020.08.31
웹툰 IP활용 2차 창작 상승 궤도 올라 넷플릭스, 한국 웹툰의 가능성 발견한 좋은 선례
스틸레인, 한반도 테마파크에 어서오세요
김민태
2020.08.26
동북아 관계를 바탕으로 통일, 평화, 민족 번영의 꿈을 그리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다시 손을 잡다
류유희
2020.08.24
웹툰 원작 애니메이션은 아직 시작 단계 일본의 만화-애니메이션 공식처럼 웹툰-애니메이션 공식이 이뤄질 수 있을까?
<안개 무덤> : 한국형 오컬트 웹툰의 미래
이모션D
2020.08.23
외래종 '오컬트'...사람들은 '귀신', '무당'이 더 익숙 안개무덤, 한국형 오컬트 웹툰의 매력과 가능성을 보여준다
2019년 하반기 및 연간 콘텐츠 산업 동향분석 요약 (하)
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20.08.22
OSMU로 각광받는 웹툰 투자와 자회사 설립 등 웹툰 산업 확장세
2019년 하반기 및 연간 콘텐츠 산업 동향분석 요약 (상)
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20.08.21
2019년 웹툰 시장 현황 K웹툰, 글로벌 거래액 첫 1조 원 돌파
그 때 그 여름, 우린 어떤 웹툰에 심쿵했을까?
신보라
2020.08.20
2011년부터 계속해온 네이버웹툰의 여름 특집 공포 웹툰 어떤 공포 웹툰이 좋은 호응을 얻었을까?
장르와 세계관의 융합
이재민
2020.08.13
웹툰에서 장르는 어떻게 합쳐지고 있을까? 진짜 재밌는 융복합 장르 이야기
당신의 욕망, 당신의 빛 - 웹툰 <스위트홈> 단평
박탐유
2020.08.04
욕망을 드러내면 괴물이 되는 세계 소외된 소년은 어떤 선택을 할까?
웹툰 속 슈퍼히어로는 무엇으로 사는가
김산율
2020.07.30
서구 히어로는 성인, 웹툰 히어로는 학생 多 웹툰 속 히어로는 비장함보다 유쾌함으로 승부 히어로의 힘과 역할은 '양심'에서 나올 것
공포의 여름, 좀비물의 약진
류유희
2020.07.21
종회무진. 영화, 드라마 그리고 웹툰을 넘나드는 좀비물
국내 웹툰 결제 환경의 변화
하희철
2020.07.21
핀테크의 성장과 함께 변화를 맞이한 국내 웹툰 결제 환경
북유럽 신화, 마블 그리고 <오딘>
김성훈
2020.07.20
북유럽 신화, 마블, 웹툰 속 오딘의 외형과 성격 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