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웹툰 광고 수익 모델 이해하기
하희철 2020.06.16



네이버를 중심으로 웹툰 광고 수익 모델 이해하기

새로운 광고 모델,  웹툰

네이버 웹툰의 5가지 광고 모델


하희철




네이버 웹툰은 왜 광고를 넣었을까?

웹툰은 소비재이다. 웹툰 플랫폼을 찾는 소비자들은 직접 돈을 내고 웹툰을 소비한다. 따라서 웹툰 플랫폼 역시 비즈니스모델을 구축할 때 웹툰 소비 촉진에 초점을 맞춘다. 돈을 내고 웹툰을 보는 곳에 다른 수익 모델을 덧붙이면 서비스 본질을 해치게 된다. 웹툰 판매 외 다른 수익 모델을 구축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하지만 웹툰 플랫폼들이 기간제 유료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게임이 바뀌었다. 지난 회차를 무료 제공하는 것으로 다른 수익 모델을 덧붙일 수 있는 명분이 생긴 것이다. 기본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기에 소비자들도 얼마든지 플랫폼의 수익 모델을 눈감아줄 인내심을 갖게 됐다. 그러나 웹툰 서비스라는 본질을 해치지 않는다는 선은 지켜야 한다. 그래서 플랫폼은 가장 수익률이 높고 또 웹툰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수익 모델을 도입했다. 바로 광고다.

 


웹툰 광고 수익 모델의 종류

새로운 유형의 콘텐츠가 탄생할 때마다 광고도 함께 진화해왔다. 신문이 나타나면서 신문을 활용한 다양한 광고 모델이 개발됐고 TV가 나타나고 보급되면서 자연스럽게 광고도 TV 속에 안착했다. 웹툰도 다르지 않다. 웹툰의 특성에 따라 2종류의 광고 형태가 나타났다.

첫 번째는 웹툰 그 자체를 활용하는 것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브랜드 웹툰이다. 물론 캠페인 등의 홍보 목적으로 더 많이 활용되지만 구매 전환을 목적으로 한 광고 수단으로도 활용된다. 대표적인 사례가 영화 광고다. 영화가 개봉하기 전 본편 내용의 프리퀄 혹은 세계관을 담은 스핀 오프 브랜드 웹툰이 그것이다. 본편에 대한 흥미를 유발해 극장을 찾게끔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웹툰과 같은 엔터테인먼트 소비재인 영화, 게임, 도서 등이 소비 목적의 방향성이 같아 광고 사례가 많다.



△ 네이버 웹툰 플랫폼 인터페이스 활용 광고


두 번째는 연재 지면을 활용하는 것이다. 여기서 지면이라 함은 웹툰이 연재되는 플랫폼의 인터페이스라고 할 수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디스플레이 광고다. 인터페이스 곳곳에 광고 배너가 노출되는 자리를 만들어 광고하는 방식이다. 연재 지면을 빌려 광고를 노출한다는 점에서 웹툰 PPL도 여기에 포함된다.

 


네이버웹툰, 애드테크를 접목하다

디지털 시대로 접어들면서 광고의 기술적 발전이 급진했다. 소위 말하는 ‘애드테크’가 그것이다. IT기술이 발전하기 전 전통적인 광고는 광고를 접하는 소비자의 구체적인 정보를 추적할 수 없었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다르다. IT기술을 적용해 얼마든지 소비자 정보 추적이 가능하고 또 획일적인 방식에서 벗어나 광고 형태에 다양한 변주를 줄 수 있다.

네이버 웹툰은 총 5가지 광고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 네이버 웹툰 5가지 광고 상품


 광고는 각자 뚜렷한 특징으로 구분된다. 중요한 점은 이들 광고가 웹툰 서비스의 본질을 해치지 않는다는 점이다. ‘웹툰 빅 배너’의 경우 작품 본문 엔딩 컷에 노출되기 때문에 독자가 작품을 다 보고 나서야 광고를 접하게 된다. ‘웹툰 PPL’은 작품 캐릭터를 활용하기에 자연스럽게 광고를 콘텐츠로 인식하게 된다. ‘브랜드웹툰’이나 ‘쿠키오븐’도 마찬가지이다. 독자가 웹툰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방해되지 않고 오히려 도움이 된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네이버 전체 광고 지면을 컨트롤할 수 있는 GLAD에서 네이버 웹툰의 광고를 다룰 수 없다는 점이다. 타겟팅과 단가 조정, 보유 고객 데이터 활용 등의 정밀한 광고 조정이 어렵다. 물론 네이버웹툰 자체의 서비스 타겟팅이 확실하기 때문이지만 국내 굴지의 IT기업인 네이버의 애드테크 시스템을 기대하는 광고주 입장에서는 아쉬울 수밖에 없다.

기획기사
웹툰으로 '사이드 허슬'이 가능할까? 만화 그리는 약사
이가은
2020.07.13
약사들의 일상을 담은 약사툰
까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
김산율
2020.07.10
웹툰이 쏘아 올린 병맛의 의미
검은머리 미남에서 벗어난 로맨스 웹툰의 남주인공들
이모션D
2020.07.07
로맨스 장르 속 남자 주인공의 특징과 오해. <치즈 인더 트랩>, <우리사이느은>을 중심으로
2019 부천만화대상 <곱게 자란 자식> 역사의 밀물이 빠진 후
김산율
2020.07.03
한국적 풍경을 세밀하게 묘사한 치밀성은 독보적. 70년전 인물의 재현과 고유성으로 보아 리얼리즘 웹툰의 대표작. <곱게 자란 자식>은 만화로서 문학의 성취를 이루어 냈다.
시나리오 작가가 된 웹툰작가, 웹툰 작가들의 직업 파생에 관하여
류유희
2020.07.02
순정만화를 둘러싼 여성 서사 논쟁
조경숙
2020.07.02
8-90년대 순정만화는 여성서사인가?, 왜 지금 순정만화를 여성서사라고 지칭해야 하는가?, 논쟁은 모호하게 소비되던 여성서사의 의미를 구체화 하는 계기로 작용
회귀에서 힘숨찐까지 최근 웹툰계 인기 키워드
이지성
2020.06.29
회귀에서 힘숨찐까지 최근 웹툰계 키워드의 의미와 특징에 대하여
당신은 어떤 연애를 하고 있습니까? <데우스 엑스 마키나>
박탐유
2020.06.26
당신은 어떤 연애를 하고 있습니까? 꼬마비 작가 <데우스 엑스 마키나>
내가 회사를 다니며 웹툰을 그리는 이유
박탐유
2020.06.26
회사원의 뒤늦은 고백. 실은... 웹툰 작가 지망생이에요.
매체 변환 시 작가의 고민과 대응 방법에 대하여
김재훈
2020.06.24
2차 콘텐츠를 둘러싼 원작 고증, 팬들의 갑론을박. 작가와 독자 모두 각자의 입장에서 2차 콘텐츠를 다룰 매체 이해 필요. 디즈니는 자사 IP를 서로 다른 매체에 잘 활용한 우수 사례
정부지원금 받고 웹툰 그리기 - 한국 웹툰의 경쟁력, 작가 지원 프로그램
강태진
2020.06.23
정부 주도 작가지원 사업, 웹툰 작가들의 '공백기'를 연착륙 시키는 방안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 5개 기관이 웹툰 작가 지원 프로그램 기획 실행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경우 매년 1, 2월에 지원사업 설명회 개최
브랜드 웹툰의 등장은 언제부터? 브랜드 웹툰의 의외의 홍보 효과
하희철
2020.06.16
홍보용 인터넷 만화로 시작된 브랜드 웹툰, 뛰어난 몰입도와 거부감의 최소화가 브랜드 웹툰의 장점, 높은 진입장벽의 브랜드 웹툰
웹툰 광고 수익 모델 이해하기
하희철
2020.06.16
새로운 광고 모델, 웹툰. 네이버 웹툰의 5가지 광고 모델
웹소설이 웹툰이 된다
김태원
2020.06.15
인기 웹소설의 웹툰화는 트렌드. 웹소설의 웹툰화는 양날의 검, 각색과 캐릭터 작화의 어려움. 웹소설의 웹툰화 그리고 영상화, IP는 누구의 몫?
웹툰 세대 소비자, 창작가가 원하는 스토리(작품)이란 무엇일까?
최윤석
2020.06.11
창작자는 자기가 원하는 대로 작품을 만들어도 되는가?, 작품성에 대한 참신한 시도와 성업적 성공 사이.
웹툰 불법복제를 막기 위한 방법
김석훈
2020.06.05
웹툰 불법복제, 뛰는 자 위 나는 자 불법 웹툰 사이트의 대표 유형, 무단 복제와 번역 그리고 조직적 복제 및 영리 목적 해외 서버 불법 웹툰 사이트는 수사 당국의 직접적인 조치가 가장 강력한 수단
영상으로 돌아온 웹툰, 방영 앞둔 웹툰 원작 드라마는?
탁정은
2020.06.04
드라마로 돌아온 웹툰, 원작 웹툰의 설정을 성공적으로 드라마에 녹이는 것이 관건, 원작 웹툰의 인기를 드라마에서도 이어가길
웹툰작가 지망생은 얼마나 많아졌을까? 대학 만화전공을 중심으로
김병수
2020.06.01
웹툰이 성장산업으로 자리 잡아 웹툰 작가 지망생도 증가, 대학 만화 학과 개설증가에도 경쟁률 치솟아, 웹툰 업계에서 이들을 수용하지 못하면 결국 실업자 양산 문제로 귀결
기후환경문제 이대로 둘 수 없다!
맛기니
2020.06.01
기후환경문제는 만화와 동떨어진 주제같지만 가장 밀접한 주제, 기후환경문제를 보고 있자면 '기생수' 속 기생충들이 인류를 제거하려는 이유도 이해
지금 어떤 공모전이 진행되고 있을까? 상반기 웹툰공모전 모음
최선아
2020.06.01
상반기 진행되는 웹툰공모전, 무엇이 있을까? 공모전 개요와 이전 수상작 한눈에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