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브랜드 웹툰의 등장은 언제부터? 브랜드 웹툰의 의외의 홍보 효과
하희철 2020.06.16



브랜드 웹툰의 등장은 언제부터? 브랜드웹툰의 의의와 홍보 효과

홍보용 인터넷 만화로 시작된 브랜드 웹툰

뛰어난 몰입도와 거부감의 최소화가 브랜드 웹툰의 장점

높은 진입장벽의 브랜드 웹툰 



하희철 대표

 



웹툰, 광고로서 가능성을 담다

만화로 홍보물을 제작하는 것은 웹툰 이전에도 있었다. 웹툰이 탄생한 이후 최초로 웹툰을 홍보물로 제작된 사례는 2005년 다음웹툰(구 다음 만화속세상)에서 연재된 <쉬운 저작권이야기>로 알려져 있다. 이 작품은 문화관광부 산하 저작권심의조정위원(현 저작권보호센터)가 네티즌들의 저작권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홍보물로 제작했다. 당시에는 ‘브랜드웹툰’이라는 명칭이 생기기 전이어서 ‘홍보용 인터넷만화’라고 했다.


△ <쉬운 저작권 이야기>

웹툰이 본격적으로 홍보물로 나선 것은 2000년대 후반이다. 초반에는 공익 광고물로서 웹툰이 활용됐다. 네이버웹툰과 다음웹툰 등에서 공공기관의 의뢰를 받아 공익 목적의 웹툰을 선보였다. 일반 기업의 신제품을 소개하기도 했지만 주로 기업의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캠페인의 일환으로 활용됐다.

2010년대로 접어들면서 웹툰이 주목받자 자연스럽게 웹툰의 홍보물로써의 가능성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가장 활발하게 웹툰을 활용했던 곳은 게임 업계다. 게임사들은 개발한 게임의 세계관이나 캐릭터성을 살려 2차 콘텐츠로 브랜드웹툰을 다수 제작했다. 공공기관도 캠페인이나 제도 등을 홍보하기 위해 브랜드웹툰을 자주 활용했다. 스토리텔링이 결합된 신선한 광고 콘텐츠로서 좋은 선례가 생기자 일반 기업들도 참여하기 시작했고 지금은 광고와 콘텐츠를 넘나드는 하나의 장르로서 자리매김하게 됐다.

 


브랜드 웹툰, 홍보 효과는?

브랜드 웹툰이 홍보 콘텐츠로서 갖고 있는 최고의 장점은 브랜드나 제품을 스토리로 시각화 하여거부감을 최소화 하는데 있다. 특정 소비 계층을 겨냥해 맞춤 제작으로 브랜드 메시지를 녹여낼 수 있어 몰입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자연스럽게 확산되기까지 한다. 다수 연구 결과에서 소비자들이 브랜드 웹툰을 콘텐츠로 소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브랜드 웹툰 인식 조사

웹툰의 재미 요소로 광고 거부감을 줄이고 브랜드나 제품의 관심을 유발해 구매 욕구를 자극한다. 그런 이유로 대다수의 기업에서 브랜드웹툰을 신선한 홍보 수단으로 주목하고 있다.

 



브랜드 웹툰, 더욱 활성화되려면

냉정하게 말해서 브랜드웹툰은 아직 대중화되었다고 보기엔 여러 문제가 있다. 아직 넘어야할 산이 많다. 첫 번째는 광고주의 진입장벽이 지나치게 높다. 브랜드웹툰을 제작하고 싶어도 그 방법이 잘 알려지지 않았고 전문 대행사도 많지 않다. 단가 산정 방식도 제각각이다. 특히 노출 매체가 한정적이다. 간신히 브랜드웹툰을 제작했다고 하더라도 형식과 타겟이 맞는 매체를 찾기가 어렵다. 네이버웹툰과 다음웹툰, 두 양대 웹툰플랫폼은 브랜드웹툰 노출에만 수천만원이 든다. 자사 홈페이지나 블로그, SNS 등은 웹툰 열람 형식이 한정적이고 소비자가 직접 찾아와서 봐야하기에 효율이 떨어진다.

이런 연유로 최근 대부분의 브랜드웹툰은 자본력을 갖춘 대기업이나 중견기업, 혹은 공공기관에서만 제작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마케팅 예산이 적은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은 언감생심인 셈이다.

두 번째는 일부 유명 작가에 편중되어 있다는 점이다. 웹툰 산업이 발전하면서 아이러니하게도 양극화 현상도 동시에 발생했다. 일부 대형 플랫폼 연재 작가들은 엄청난 유명세를 얻었고 그렇지 못한 작가들은 제아무리 열심히 웹툰을 만들어도 크게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그렇기에 브랜드 웹툰도 일부 유명 작가들이 제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광고주 입장에서도 작가의 유명세를 활용하고 싶겠지만 편중된 행태는 결국 신선함을 잃게 되어 있다. 브랜드 웹툰이 신선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더욱 다양한 작가들이 참여해 형식과 장르의 스펙트럼을 넓혀야 한다. 파이가 넓어져야 더욱 가져갈 수 있는 게 많아진다.

기획기사
웹툰으로 '사이드 허슬'이 가능할까? 초보기간제교사의 교사툰
gyosa_19
2020.09.16
기간제 교사 정보를 나눠주고 싶어 시작 웹툰이 다양한 선생님들과 소통 창구 되기도
웹툰 소재 파헤치기① 왜 여성국극이 필요했을까?
신보라
2020.09.14
여성국극은 왜 필요했을까? 여성국극의 등장 배경 및 역사 한눈에 읽기
2020 네이버웹툰 최강자전, 다음화가 궁금하다면 투표필수!
최선아
2020.09.09
네이버웹툰 최강자전은 현재진행중!
이제 안녕! 마음의 소리!
이재민
2020.09.09
14년 연재 '마음의 소리' 완결 마음의 소리는 웹툰계에 어떤 의미를 갖고 있을까?
온라인 부천국제만화축제(BICOF), 더 멀리가는 축제가 되다
동사원형
2020.09.08
모두가 쉽게 접할 수 있는 온라인 축제 작가가 고른 온라인 부천국제만화축제 기대 이벤트
한국 땅에 좀비가 달린다
이재민
2020.09.07
좀비물은 멸망, 아포칼립스, 포스트 아포칼립스 장르와 잘 맞는 소재 웹툰에선 보다 과감한 시도 多
지금만화 6호 리뷰 : 팬데믹 시대의 만화/웹툰
신보라
2020.09.03
코로나19로 팬데믹 사태에 빠진 2020년 만화/웹툰에선 재난이 어떻게 표현될까?
넷플릭스가 주목하는 한국 웹툰
하희철
2020.08.31
웹툰 IP활용 2차 창작 상승 궤도 올라 넷플릭스, 한국 웹툰의 가능성 발견한 좋은 선례
스틸레인, 한반도 테마파크에 어서오세요
김민태
2020.08.26
동북아 관계를 바탕으로 통일, 평화, 민족 번영의 꿈을 그리다
웹툰과 애니메이션, 다시 손을 잡다
류유희
2020.08.24
웹툰 원작 애니메이션은 아직 시작 단계 일본의 만화-애니메이션 공식처럼 웹툰-애니메이션 공식이 이뤄질 수 있을까?
<안개 무덤> : 한국형 오컬트 웹툰의 미래
이모션D
2020.08.23
외래종 '오컬트'...사람들은 '귀신', '무당'이 더 익숙 안개무덤, 한국형 오컬트 웹툰의 매력과 가능성을 보여준다
2019년 하반기 및 연간 콘텐츠 산업 동향분석 요약 (하)
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20.08.22
OSMU로 각광받는 웹툰 투자와 자회사 설립 등 웹툰 산업 확장세
2019년 하반기 및 연간 콘텐츠 산업 동향분석 요약 (상)
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20.08.21
2019년 웹툰 시장 현황 K웹툰, 글로벌 거래액 첫 1조 원 돌파
그 때 그 여름, 우린 어떤 웹툰에 심쿵했을까?
신보라
2020.08.20
2011년부터 계속해온 네이버웹툰의 여름 특집 공포 웹툰 어떤 공포 웹툰이 좋은 호응을 얻었을까?
장르와 세계관의 융합
이재민
2020.08.13
웹툰에서 장르는 어떻게 합쳐지고 있을까? 진짜 재밌는 융복합 장르 이야기
당신의 욕망, 당신의 빛 - 웹툰 <스위트홈> 단평
박탐유
2020.08.04
욕망을 드러내면 괴물이 되는 세계 소외된 소년은 어떤 선택을 할까?
웹툰 속 슈퍼히어로는 무엇으로 사는가
김산율
2020.07.30
서구 히어로는 성인, 웹툰 히어로는 학생 多 웹툰 속 히어로는 비장함보다 유쾌함으로 승부 히어로의 힘과 역할은 '양심'에서 나올 것
공포의 여름, 좀비물의 약진
류유희
2020.07.21
종회무진. 영화, 드라마 그리고 웹툰을 넘나드는 좀비물
국내 웹툰 결제 환경의 변화
하희철
2020.07.21
핀테크의 성장과 함께 변화를 맞이한 국내 웹툰 결제 환경
북유럽 신화, 마블 그리고 <오딘>
김성훈
2020.07.20
북유럽 신화, 마블, 웹툰 속 오딘의 외형과 성격 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