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순정만화를 둘러싼 여성 서사 논쟁
조경숙 2020.07.02



순정만화를 둘러싼 여성 서사 논쟁


8-90년대 순정만화는 여성서사 인가?

왜 지금 순정만화를 여성서사라고 지칭해야 하는가?

논쟁은 모호하게 소비되던 여성서사의 의미를 구체화 하는 계기로 작용

 

조경숙

 

 

2020년 3월 10일, 갑작스럽게 '순정만화'라는 단어가 트위터에서 한국 트렌드 키워드 1위에 랭크됐다. 3위를 뒤따른 건 '여성서사'다. 이 시기 트위터에서는 순정만화와 여성서사와의 관계를 두고 폭발적으로 논쟁이 일어났다. 주된 논점은 두 가지였다. 첫 번째는 8-90년대 르네상스를 누렸던 순정만화를 여성서사라고 지칭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것이다. 이는 "순정만화를 여성서사라고 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으로 요약될 수 있다. 다른 하나는 "왜 지금 순정만화를 여성서사라고 지칭해야만 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이다. 이 논점은 순정만화에 여성서사가 있든 없든, 지금 왜 90년대의 역사를 끌어와 여성서사라고 해야만 하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불거졌다. 이는 '순정만화를 여성서사라 할 수 있는가'라는 첫 번째 질문 자체에 대한 비판적 관점이라 볼 수 있다.

 



△ <복학생 정순이>, <정년이>


이 논의를 본격적으로 다루기에 앞서 용어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 논의에서 사용되는 '순정만화'는 8-90년대 순정만화 르네상스 시기 <파티>, <화이트>, <이슈> 등 순정만화잡지 또는 여성만화잡지를 통해 월간 연재되었던 작품군에 한정된다. 현재에도 네이버웹툰 등에서 '순정' 장르 구분을 사용하고 있지만, 이는 본 논의의 '순정만화'에서 제외된다. 이 논의의 또 다른 주요 키워드인 '여성서사'는 기본적으로 캐릭터, 연출, 서사 등 작품 내적인 측면에서 페미니즘의 목소리를 담고 있는 작품군을 뜻한다. 본 의미에 착안하여 여성서사 작품들을 소개하던 '여성서사 홍보봇'에서는 웹툰 가운데 <정년이>, <비혼주의자 마리아>, <복학생 정순이>, <여주실격> 등을 여성서사 웹툰으로 언급했다. 네 작품에서 등장하는 여성 주인공들은 물리적으로 싸움을 잘하거나(<복학생 정순이>) 모난 성격에 자기 주관이 뚜렷하고(<여주실격>) 성차별적 세계관과 대항하여 맞서는(<정년이>, <비혼주의자 마리아>) 등 여성에게 기대되는 성차별적 요소를 깨고 독특한 일면을 보이며 각 에피소드들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나간다.



△ <여주 실격>, <비혼주의자 마리아>


그러나 여성 캐릭터가 주도적인 역할을 지녔다거나 성차별적 가치관에 저항하는 목소리를 냈다고해서 모든 작품이 ‘여성서사'로 소비되는 건 아니다. 지금까지 트위터에서 언급되는 여성서사 작품군은 이념으로서의 페미니즘을 반영하고 있는 작품이라기보다, 2015년 이후 한국에서 '리부트'된 페미니즘을 받아들인 페미니스트들의 공동 정서를 반영하는 작품으로서 소비되는 측면이 강하다. 초창기 '페미니즘 웹툰'으로 불렸던 <혼자를 기르는 법>이 당시 트위터에서 유행하던 #이게_여성의_자취방이다 해시태그 운동을 반영하듯 여자 혼자 사는 공간에서의 불안과 두려움 등을 주요 주제로 다루었고, '여성서사' 작품으로 손꼽히는 웹툰 <화장 지워주는 남자>가 탈코르셋 운동이 퍼져나가던 시기 연재를 시작했던 것처럼, 트위터의 '여성서사'는 동시대성을 반영하는 작품을 한정적으로 지칭하는 경향이 있다. 작품의 배경이 현대가 아니라 시대극이나 판타지라 하더라도, 그 내부에서 재현하는 캐릭터나 서사가 동시대 페미니스트들이 다루는 주요 이슈들과 일맥상통한 경우에는 ‘여성서사' 작품으로 지칭된다.



△ <혼자를 기르는 법>


이 때문에 일각에서 '과거 순정만화에서도 페미니즘의 메시지를 담고 있는 여성서사 작품이 있다'며 반기를 들었을 때, 그 작품의 진가를 서로 발굴하고 공유하기보다 '과거 작품을 왜 여성서사라고 하는 것이냐'며 즉각적인 논쟁이 일어났던 것이다. 이는 일면 세대 갈등의 형태로까지 번져, 순정만화를 여성서사에 편입시키려는 건 나이 많은 페미니스트들의 '꼰대질'로 언급되기까지 했다. 그뿐 아니라 '순정만화라는 장르의 뿌리 자체가 여혐이라거나 꽃 배경에 남성 주인공 없으면 진전 안되는 서사' 등의 트윗으로 과거 순정만화 작품군에 대한 비하와 비아냥이 쏟아지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이 논쟁에서 양 진영은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지만, 꼭 이 논쟁이 상처만을 남겼다고 볼 순 없다. 이 논쟁 덕택에 순정만화의 열렬한 독자들은 각자 추억 속에만 남겨놓았던 주옥같은 작품 목록을 타래에 쏟아냈고, '순정만화 없는 여성서사' 옹호자들에게는 그간 다소 모호하게 소비되던 '여성서사'의 의미를 구체화하는 계기가 됐다. 이 논쟁에 이만여 건에 달하는 트윗이 쏟아진 만큼, 각각의 국면에서 흥미로운 문제 제기들도 많다. 이 논쟁을 보다 구체적으로 알고 싶다면, womwiki 의 "2020년 3월 순정만화와 여성서사 플로우" 의 일독을 권한다.


기획기사
‘구글 갑질 방지법’ 통과…공룡 플랫폼 규제법 드라이브
조경건
2021.09.14
인앱 결제 강제화를 두고 수많은 논란이 이어진 끝에 '구글 갑질방지법'이 통과되었다. 통과 과정과 의미, 앞으로 남은 과제를 살펴본다.
도서정가제 : 늦었다고 생각 말고 지금 당장
김태원
2021.09.14
도서정가제에 대한 논란이 지속 중인 가운데 새롭게 발표된 개정안에도 디지털 콘텐츠 업계인의 목소리는 반영되지 않았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LCK 스폰서십 체결의 속내
정용재
2021.09.01
카카오의 세계관, 카카오웹툰으로 서막이 시작됐다
하희철
2021.08.27
이번 달 1일, 다음웹툰은 카카오웹툰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카카오웹툰의 탄생에는 어떤 전략이 숨어있는지 마케팅 관점에서 알아본다.
‘구글 인앱 결제’ 논란과 공정거래
김성주
2021.08.25
구글 인앱 결제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구글 인앱 결제가 어떤 부분에서 위법 소지가 있는지 변호사가 짚어본다.
[글로벌리포트] 대만은 어떤 곳일까? : 대만의 웹툰시장
손미혜
2021.08.24
높은 디지털 이해도와 구매력, 서브컬처 친화적인 시장이다. 다만 낮은 성장 가능성, 일본만화 위주로 꾸려진 시장 등이 한계점로 다가온다.
글로벌 웹툰 시대, 번역을 위한 제언
조익상
2021.08.19
웹툰은 이제 글로벌 컨텐츠가 되어 전세계로 번역되어 퍼져나가고 있다. 웹툰 번역을 할 때 고려해볼 것들을 정리해보았다.
2021 상반기 주요 이슈 TOP 5
남경화
2021.08.18
21년 상반기 쥬요 이슈들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인앱 결제’ 한발 물러선 구글…아직 ‘꼼수’ 남았다
조경건
2021.08.17
인앱 결제 강제 정책 도입 시점을 6개월 연기하기로 발표한 구글. 정말 물러선 것일까?
불법 웹툰 차단해야 할 방심위의 공백, 그 원인과 대안
서찬휘
2021.08.09
방심위의 공백이 만화업계와 어떤 관련이 있을까?
IP 확장과 웹툰 작가의 몫
조익상
2021.07.28
IP 뒤에 작품이 있고, 작품 뒤에는 작가가 있다
아프지 않고, 죽지 않고, 오래오래
박희정
2021.07.23
미우라 켄타로의 죽음으로 돌아본 한국 만화가의 건강권
2021 상반기 독립만화의 현재
성인수
2021.07.21
코로나19로 더욱 위축되고 있는 21년 상반기 독립만화 현황을 살펴보자
[글로벌리포트] 일본만화의 새로운 전성기에 드리운 그림자
이현석
2021.07.21
일본만화의 '신 중흥기'를 이끈 디지털 유통, 그리고 디지털로 퍼져나가는 해적판
지상최대공모전은 지상최대의 기회를 보장할까
최윤주
2021.07.20
신인 발굴을 위해 마련되었던 최강자전과 지상최대 공모전, 정말로 신인의 등용문 기능을 하고 있나?
[글로벌리포트] 유럽 주요국 만화시장 동향
남경화
2021.07.19
프랑스, 영국, 스페인, 독일 시장 분석
웹툰제작사 IPO가 불러올 새로운 파도는 웹툰 산업의 뉴 웨이브
김민태
2021.07.16
글로벌 콘텐츠 시장의 지각변동을 일으킨 웹툰이라는 활화산
'논픽션 웹툰'으로 IP확장의 또 다른 확장을 보여준 <리디>
손미혜
2021.07.15
리디의 '논픽션 웹툰'은 정보전달용 콘텐츠를 웹툰으로 재구성하는 형태의 IP확장이라는 점에서 눈에 띈다
한국만화의 비상(飛上)_만화, 웹툰전
사환규
2021.07.14
만화의 강국 벨기에, 한국만화의 매력에 빠지다
카카오페이지에서 배트맨을 만나다 : 버티컬라이징의 의미
오혁진
2021.06.29
DC 코믹스가 카카오페이지에 등장하게 된 배경과, DC 코믹스가 웹툰화되는 것에 담긴 의미를 살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