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웹툰 소재 파헤치기 ⑨ 부조리
신보라 2020.12.28



웹툰 소재 파헤치기 ⑨ 부조리
- 네이버 웹툰 <송곳>, 최규석

신보라



낭중지추(囊中之錐), 주머니 속의 송곳이라는 뜻의 사자성어다. 〈사기〉에서 비롯된 것으로 뛰어난 재주와 능력을 지닌 사람을 일컫는 말이기도 하다. 왜일까. 만화가 최규석의 작품 〈송곳〉을 보며 연상되는 사자성어가 ‘낭중지추’였다. 뛰어난 재주를 지난 사람이 아닌 사회라는 주머니에서 툭 삐져나온 ‘송곳’이 생각나서다.

   




단편집 〈아기공룡 둘리의 슬픈 오마쥬〉, 경향신문 연재물인 〈습지생태보고서〉, 자신의 가족사를 보여준 〈대한민국 원주민〉까지 사회의 부조리를 특유의 위트로 주제 있게 풀어낸 최규석의 신작인 〈송곳〉은 포털 사이트 네이버 웹툰에서 연재 중이다. 출판만화가 아닌 웹툰으로 자리를 옮겼지만, 탄탄한 작화 실력과 무게 있는 주제 의식은 여전히 명불허전이다.

  

   

 

〈송곳〉은 대형 마트 이수인 과장이 자칭 ‘이 동네 똥’이라고 불리우는 노동상담소장 구고신을 만나 노동조합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주요한 이야기이다. 주인공인 이수인 과장은 성품이 대쪽같아 쉬이 조직에 적응하지 못하는 ‘송곳’이다.

   




학창 시절에는 폭력을 행사하는 돈 많고 뒷배 있는 일진에게 옳은 소리를 한 유일한 학생이었고, 육군사관학교 생도 시절에는 3성 장군이 보는 앞에서 선거 개입에 대한 비판을 해 불이익을 당하기도 했다. 하지만 10년의 군 생활을 하며 송곳의 끝은 무뎌지고 전역 후 대형마트에서 근무하면서 불합리에 익숙해진다.




 


주인공은 대형마트 과장까지 진급하고 별 다를 바 없던 일상을 지내오던 중 외국인 지점장에게 함께 일하던 아채 청과 판매직원들을 모두 퇴직시키라는 명령을 받는다. 고민하던 이수인 과장은 명령을 거부하게 되고 지점장은 그를 회사의 ‘투명인간’으로 만든다. 단 한 번의 ‘아니오’가 그를 조직의 룰을 어기는 걸림돌로 전락시킨 것이다. 여기서부터 걸림돌의 투쟁은 시작된다. 노동조합을 만들어 근로 원칙을 이야기하고 부당한 사측의 요구에 사사건건 문제를 삼는다.

 

 

   


1초 개그와 스크롤 액션이 주류인 웹툰 시장에서 〈송곳〉의 이야기는 매우 불편하다. 그렇지만 알아야 할 우리의 현실이기도 하다. 이수인 과장의 주변인들은 모두 우리들이다. 조직과 자본이 주는 얼마의 녹봉을 위해 부조리에 순응해야 하는 보통의 서민들이다. ‘아니오’보다는 ‘네’를 말해야 하는 백성들이다. 철을 때리면 그 성질이 변하듯이 규제를 계속 받다 보면 익숙해지고 편해진다. 기실 우리들은 불편한 진실은 멀리하고 부조리가 가져다주는 안락함에서 안심을 얻는다. 그래서 만화가 아닌 실상에서 이수인 과장 같은 인물을 조직 화합을 저해하는 걸림돌 정도로 생각한다. 부조리에 눈을 감는 당신에게 흔히들 사회생활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조직에 적응하기 위한 유연성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이 같은 유연성은 사회와 조직의 부조리에 눈 감을 수 있는 용기를 포함한다. 눈을 감아야 하는 이유는 명증하다. 내가 불이익을 받지 않기 위해서다. 타인의 희생이 예상되지만 나는 희생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당장 비정규직 문제가 그렇다. 건설 부문 대기업 노동자 중 71%가, 은행권에서는 80%가 비정규직 노동자다. 이들의 정규직 전환은 하늘의 별 따기다. IMF 이후 ‘노동 유연화’를 외치며 진행해온 ‘비정규직’이라는 폭주 기관차는 이제 위험한 수준에 와 있지만 정작 정부는 기업 눈치를 보며 눈을 감고 있다.

 

부조리에 길들여진 사회가 무서운 이유는 대학 강사인 오찬호가 지은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괴물이 된 20대의 자화상〉에서 다양한 사례로 잘 나타난다. 한 대학 강사가 학생들에게 “지방대에 대한 취업 차별이 불공평한 것이 아니냐”고 묻자 즉답한 대학생의 답변이 이렇다.

 




현재 20대는 자기 극복만을 이야기하는 사회의 부조리를 비판하는 대신 ‘스펙 구분’이라는 새로운 차별 양상을 만들었고, 최근에는 ‘학내 카스트’ 현상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부조리에 맞서기보다는 순응하는 사회가 현재 20대들을 ‘차별이 당연하다’라고 생각하는 괴물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당연한 차별’이 무서운 이유는 〈송곳〉에서 최규석이 이야기하듯 약하다는 사실 자체가 강자들에게 혐오감을 자극하고 혐오 대상에게는 사람은 진심으로 잔인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모든 것은 부조리에 순응한 우리의 공업이다.

 

학덕이 높은 고승들의 좋은 말씀이나 행동들을 모은 〈선림보훈(禪林寶訓)〉에는 이 같은 구절이 있다.



지금의 자신이 서 있는 위치에서 부조리함을 인정하지 않고 ‘아니오’라고 답할 용기가 있는가. 〈송곳〉은 이 같은 화두를 우리에게 던지고 있다.

 

기획기사
지식기반 웹툰과 어린이 웹툰
박보미
2021.01.13
지식, 교양 웹툰 현 상황은 어떠할까?
웹툰 소재 파헤치기 ⑪ 선녀와 나무꾼
신보라
2021.01.11
웹툰에서 드러나는 동물에 대한 인식은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까?
성용구
2021.01.07
만화로 보는 동물권 의식 수준 웹툰은 동물의 능동성보다 인간의 능동성이 강조
웹툰 소재 파헤치기 ⑩ 독립 운동
신보라
2021.01.04
네이버 웹툰 <고래별>, 나윤희
종합 소득세 신고를 위한 웹툰작가들을 위한 매뉴얼
강태진
2020.12.30
어려운 소득세 신고 어떻게 하면 쉽게 할 수 있을까?
현실에 없는 달달함, 로맨스판타지 웹툰
강은원
2020.12.29
판타지물이 가지는 회귀, 빙의, 환생을 주로 차용 비현실적 사랑이야기가 주는 독특한 매력
웹툰 소재 파헤치기 ⑨ 부조리
신보라
2020.12.28
네이버 웹툰 <송곳>, 최규석
사람들이 꿈꾸는 종말, 만화적 상상력과 디스토피아
김산율
2020.12.23
만화가는 아포칼리스 웹툰의 설계자, k-좀비 웹툰의 계보와 특징을 중심으로, 아포칼립스 웹툰 속 비인간성, 비도덕성 등은 현시대의 치부
[전문가칼럼] 번역, 옮기는 것 만이 전부는 아니다.
이재민
2020.12.22
언어 문화에 따라 다른 만화 번역
국내 웹툰의 월정액 구독형 시스템, 창작자와 사용자의 윈윈을 향하여
김상희
2020.12.21
리디북스 해외 진출 구독형 구매 시스템에 익숙한 해외 유저들을 의식 월정액 구독형 시스템의 명과 암
웹툰 소재 파헤치기 ⑧ 게임
신보라
2020.12.21
웹툰 <여중생A>가 말하는 우리가 알아야 할 '미래'
나혼자만 레벨업 시즌 2
김민태
2020.12.19
글로벌 웹툰 신드룸을 일으킨 <나혼자만 레벨업>
웹툰 작가들의 부캐, 1인 방송에서 활동하다
김민태
2020.12.18
유튜버 방송 진출한 웹툰 작가들
예술인 고용보험의 내용과 이슈
김순영
2020.12.18
예술인 실업급여 수령 가능, 지속적인 소통을 통한 디테일하고 현실적인 반영과 처리 필요할 것
“기기괴괴: 성형수” 애니메이션, 가능성을 넘어 새로운 도약으로
이재민
2020.12.17
열악한 환경 속 기대 이상의 성과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 등 해외 초청 연달아 <성형수>가 보여준 국내 애니메이션 산업의 긍정적인 신호
천재 의사는 언제나 매력적이지 <의룡> & <중증외상센터: 골든 아워>
이재민
2020.12.17
천재 의사는 언제나 매력적이지 <의룡> & <중증외상센터: 골든 아워> 
최대 만화 서점 ‘북새통 문고’ 오프라인 매장 철수 소식을 바라보며
이세인(웹툰인사이트 운영자)
2020.12.17
2000년대 만화인과 함께한 북새통문고 철수, 국내 출판만화 시장은 어떻게 되어가고 있을까?
웹툰 산업계의 M&A와 투자 현황
강태진
2020.12.16
카카오페이지가 취한 얼라이이너스 형성 전략 웹툰 산업계 큰손으로서의 투자 행보
메이크업 파워, <여신강림>
류유희
2020.12.16
드라마로 돌아온 <여신강림>으로 보는 현대 사회의 '외모 코르셋'
‘풀’ 김금숙 작가, 만화계 아카데미상 ‘하비상’ 수상
김병수
2020.12.15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이야기, 세계 주요 만화상 휩쓸어 세계 모든 곳에서 억압받는 여성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를.. 소감 밝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