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리뷰
선녀강림 (仙女降臨)
만화규장각 2000.01.01
과거 이명진이라는 작가가 한국만화계에 혜성처럼 등단했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만화독자들에게, 유현이라는 여성작가는 여러 가지 의미에서 이명진의 판박이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여고 3학년때 잡지공모전을 통해 데뷔하여 93년 「소년챔프」에 『제자리 찾아주기』란 단편으로 데뷔한 이후 『네오 에덴』(94년), 『원더맨』(96~97년) 등의 연재로 주목받다가 청년지「영챔프」를 통해 『선녀강림』(98년~)의 연재를 시작한 그녀는 만화의 성향에 있어서나 권당 2만부 정도씩 팔려나간 인기몰이에 있어서나 젊은 독자층에 절대적인 지지세력이 존재한다는 점에서까지 여자판 이명진으로 불릴 만하다. 냉정하게 이야기하자면, 인기가 있고 없고 책이 팔리고 안 팔리고 팬클럽이 존재하고 아니고를 다 떠나서, 『선녀강림』은 비록 나무꾼과 선녀의 이야기라는 고전을 소재로 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어느 면으로 보나 전형적인 일본만화의 아류로 보인다는 점에서조차 이명진의 판박이이다. 이명진의 『어쩐지 좋은 일이 생길 것 같은 저녁』에서 주인공의 친구역인 김태민의 첫 등장 장면에서 일본식 승려복이라는 터무니없는 복장을 하고 있었을 때 느꼈던, 양복입고 갓 쓰는 어색함이 똑같이 존재하는 것이다. 아쉽지만 그것이 진실이고, 『아앗 여신님』계열의 복사판이라는 식의 비아냥거림을 들어도 그다지 반박할 거리를 찾기가 힘든 것도 그 때문이다. 황미나의 루트를 잇는 소년만화 전문의 여성작가라는 점도 좋고, 장르의 중성화와 일탈이라는 파괴도 재미있다. 『굿time』의 김은정, 『호협애사』의 엄혜진과 더불어 신세대이기에, 여성만화가이기 때문에 가능한 발랄하고 깜찍하면서도 남성들에게서는 찾기 힘든 위트 있는 개그도 좋다. 그러나 고3의 어린 나이에 프로로 데뷔하여 활동했다는 것은, 본인에게나 만화에게나 상당히 부담이 따르는 일이 아니었을까. 물론 단지 어리기 때문에 안 된다는 것은 아니다. ‘그림의 기술’이라는 것을 익히기에는 나이는 별 상관없는 변수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람이 나이를 결코 헛 먹는 것이 아니라면 아무리 폭발하는 감성과 센스를 앞세운 만화라 할 지라도 어느 정도의 독자적인 깊이와 철학은 존재해야 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든다. 물론 재미는 있다. 그러나 그게 전부라면 - 물론 출판사로서는 그게 전부라도 상관없다. 재미있는 만화는 팔리니까. - ‘작가’로서 모처럼 얻게된 명성이 너무나 아깝지 않을까. 상당수의 신세대 만화가들이 예쁘장한 그림으로 무장하고 있으면서도 그 알맹이가 텅 비어 보이는 것은 바로 그 점과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 물론 이들이 고여있는 웅덩이와 같았던 한국만화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는 것은 부정 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세간에 떠도는 ‘차세대 한국만화를 이끄는 기수들’ 이라는 표면적인 찬사를 그대로 납득하기에는 그 시스템 자체도 그 결과물도 너무나도 어설프고 얄팍하다는 인상을 지우기 힘들다. 팬들의 인기는 물론 무시 할 수 없다. 그러나 과연 현재의 이들에게 정말로 한국만화의 미래라는 무거운 짐을 짊어질 능력이 있는가에 대해선 솔직히 회의적이다. 물론 그 짐은 누가 메라고 한다해서 짊어질 수 있는 것도 아니지만, 21세기에도 ‘한국만화’라는 것이 독자적인 장르로 존재하고 싶다면 누군가는 그 짐을 걸터메어야 할 테니 말이다.
<선녀강림 (仙女降臨)>
작품 정보 보기
  
만화리뷰
누구보다 행복한 그들, 오덕 이야기 두 편.
김하림
2020.03.11
재구축된 세계 원작과 만화로의 싱크로. <어쩔꼰대>와 <내 안의 그놈>
김선호
2020.03.10
「인생존망」-노력? 찐따는 커서도 찐따라며
김한영
2020.02.19
보편적이면서 특별한 ‘가족’이라는 이름, <도령의 가족>
윤지혜
2020.02.19
개그 만화의 변천사 읽어내기: 『아즈망가 대왕』
손유진
2020.02.19
옛날 만화 한 편 어때요?
조아라
2020.02.18
일기를 쓸 거라면 정직하게
최윤주
2020.02.18
연상호의 지옥과 최규석의 지옥, 연상호X최규석=「지옥」
김선호
2020.01.30
동년배들이랑 풀문 콘서트 다녀온 썰 푼다
최윤주
2020.01.30
도박이라는 역설과 현실에 대한 환유, <텍사스 홀덤>
윤지혜
2020.01.23
동심을 지켜라!
손유진
2020.01.23
「싸움독학」 - 일진물이라는 새 시대의 웹툰, 이제 처절한 투쟁마저 비즈니스가 된다.
김한영
2020.01.20
길이 나를 부른다, 별들의 들판으로
조아라
2020.01.17
세대공감, BL 만화로 뭉친 여고생과 할머니
김하림
2020.01.17
최근 서점에서는 세대를 주제로 한 서적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세대 관련 책 중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직원에게 선물한 책으로 유명세를 탄 [90년대생이 온다]을 시작으로 90년대생의 소비 트렌드와 라이프 스타일, 재테크 등 관련 책들이 출간되었다.
[신간만화소개] 사회 문제의 정체를 짚어내는, 가령의 정체불명 이야기
손유경
2019.12.18
[신간만화소개] <닭은 의외로 위대하다> 약하면 먹히고 강하면 먹는다는 우리 사회의 초상
임하빈
2019.12.17
무작정 달려드는 좀비들보다 지성과 사회적 지위를 갖춘 좀비들은 더욱 위험하고 소름끼친다. 좀비들은 택배원으로 위장하여 1인가구 여성들을 먹어 허기를 채우고, 먹을 사람이 마땅치 않으면 상대적으로 힘이 약한 여자 좀비나 노인 좀비를 먹는다.
[우수만화리뷰] 살아남은 자의 부끄러움 - 앙꼬 만화 <나쁜 친구>
한기호
2019.12.17
만화를 보는 동안 즐겁고 유쾌한 경우도 있지만 때로는 견딜 수 없이 무겁고 가슴이 답답해 숨이 막히는 경우도 있다. 그것은 대체로 만화가 생생한 현실에 기초하고 있을 때 그렇다.
[우수만화리뷰] 리얼리즘 만화가 최규석의 유년시절 마주보기, 『대한민국 원주민』
임재환
2019.12.16
‘100도씨’의 뜨거운 가슴과 ‘송곳’같이 날카로운 시선으로 ‘지옥’같은 현실을 직시하고 있는 리얼리스트 만화가 최규석의 유년시절을 마주해 본다.
[우수만화리뷰] 듣도 보도 못한 엄마들의 삶, 적나라한 ‘엄마들’의 초상
최선아
2019.12.12
마영신 작가의 만화 <엄마들>에 나오는 엄마들의 모습은 그런 면에서 지극히 인간적이다. 일견 충격적이기까지 하다. 엄마들은 끊임없이 싸우고 투쟁하며 연애한다.
[신간만화소개] 진흙 속에서 피어난 연꽃,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심지하
2019.12.05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국어 교과서에서 익히 보았을 이상화 시인의 시와 같은 제목의 이 웹툰은 제1회 NC 버프툰 글로벌 웹툰 스타 오디션 수상작이라는 이력을 가진 웹툰이다. 강렬한 붉은색 바탕의 썸네일은 여타 다른 웹툰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독특한 화풍을 보여주는데, 탱화(천이나 비단에 부처나 보살의 그림을 그려 액자나 족자를 만들어서 거는 불교의 불화(佛畫)의 한 유형, 출처 위키백과)풍 그림체에서 느껴지듯 해당 웹툰은 불교적 세계관을 차용한 웹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