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리뷰
그의 나라
만화규장각 2000.01.01
박흥용의 『그의 나라』를 보고있으면 맨 처음 떠오르는 것은 『고르고 13』으로 유명한 일본의 만화가 사이토 타카오의 『서바이벌』이다. 마치 『엄마 찾아 3만리』처럼 가족을 찾아 각지를 떠도는 주인공의 고난의 역경이 지극히 소년만화다운 전개를 보여주는, 제목 그대로 ‘살아남는다’라는 의미에 충실하게 전개되는 소년 토오루의 자기 성장기는 대단한 인기를 끌었고 지난 세기말에는 Y2K의 공포를 배경으로 한 『서바이벌 2000』이라는 이름의 신작으로 잡지 「소년 선데이」지상에 잠시 부활하기도 하였다. 『그의 나라』도 언뜻 보기에는 『서바이벌』이나 매한가지인 재난만화로 보일지도 모를 일이다. 하지만 ‘인재’(人災)를 그린 『그의 나라』와 ‘천재’(天災)를 그린 『서바이벌』이 결정적으로 다른 점은 『그의 나라』에서 그려지는 공포가 보다 현실적이고 피부에 와 닫는다는 점에 있다. 1970년대와 2000년대라는, 거의 30년에 가까운 시간차를 염두에 두고 두 작품을 비교하더라도 이른바 ‘서바이벌’이라는 부분에서의 디테일은 극화왕 사이토 타카오의 명성에 걸맞게 『서바이벌』쪽이 월등하다. 지진과 화산, 맹수와 쥐떼같은 자연재해적인 요소들이 토오루 소년을 덮칠 때마다 그 상황을 어떻게 탈출해 가느냐에 대해 ‘흥미진진’하게 그려진 『서바이벌』에 비하면 『그의 나라』에서의 쌍판의 섬생활 부분은 마치 외국의 오락방송인 ‘서바이벌’을 떠올리게 할 정도로 한가롭고 비현실적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의 나라』와 『서바이벌』은 엄연히 다른 만화이고 그리고자 하는 바도 다르다. 적어도 일본침몰이라는, 실제 상황에서는 일어나기 힘든 가정을 바탕으로 출발하고 있는 『서바이벌』에 비하자면 『그의 나라』에서 그려진 중동분쟁으로 말미암은 세계대전으로의 확대는 사실상 지금 현재 진행중인 그러한 사건이다. 바로 그 30여년의 시간차로 인해 실제로 내일 당장 세계대전이 터져도 전혀 이상할 것이 없는 위태로운 세상에 살게 된 ‘현실 속의’ 우리들에게는 1970년대에 토오루 소년이 겪은 『서바이벌』보다는 『그의 나라』에 쌍판쪽에 더 공감이 가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이 쌍판이라는 캐릭터를 지켜보기란 조금 괴롭다. 『내 파란 세이버』에서 특기이기도 한 현실과 허구가 한 화면 속에 섞인 캐릭터의 감정묘사로 생명에 대한 성찰을 통한 한 시골소년의 자기 성장기를 멋지게 그려냈던 박흥용이 후속작 『그의 나라』에서도 그 특유의 감정표현 방식을 잘 살리고 있기 때문이다. 허구 속에서 아예 두 사람의 인물 - 홍씨 백씨로 갈라져 버린 쌍판의 행동거지는 언뜻 보기에는 상당히 ‘만화적’이고 그래서 이 만화로 박흥용의 작품을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는 굉장히 어색해 보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별 수 없이 돌팔매질로 사람까지 죽여야 하는 극단상황 아래서, 홍백의 두 색깔로 갈라진 쌍판의 자아가 대변하는 가상과 현실이 혼재하는 내면 세계는 보면 볼수록 사람을 오싹하게 만든다. 비슷한 극한 상황을 그린 일본만화 『드래곤 헤드』의 피범벅으로 그려진 심리와는 또다른, 문명의 멸망을 이야기하면서 성경이라는 아이템을 곳곳에 배치 한 것 역시 지극히 한국만화답다면 한국만화 다운 선택을 취한 조용하면서도 깨끗한 공포는 과연 ‘청년지’라는 베이스를 잘 찾았다는 느낌을 준다. 과연 그 끝은 어떻게 마무리지어 질 것인가. 2002년 4월 현재 아직 그 끝이 보이지 않는 연재를 계속중인 『그의 나라』가 역시 2002년 4월 현재 무섭게 진행중인 팔레스타인 - 이스라엘 분쟁과 과연 어떻게 맞물려갈지 두려운 마음으로나마 계속 지켜보고 싶은 것은 결국 인간의 호기심이라는 못된 감정의 발현이 아닐까싶다.
<그의 나라>
작품 정보 보기
  
만화리뷰
<여명기(女命記)> : 새로운 시대가 왔다는 선언
이한솔
2021.03.03
현명한 대학생활 지침서 <바른 연애 길잡이>
최정연
2021.03.03
다시 낭만을 쫓을 수 있는 용기를 <가슴털 로망스>
김경훈
2021.03.02
<동트는 로맨스> - 요즘의 로맨스에 대하여
김민서
2021.03.02
해석하는 즐거움, 참여하는 즐거움 <가담항설>
주다빈
2021.03.02
<현혹>에 현혹되는 이유
한기호
2021.02.25
비현실적 교육과 현실적인 만화 <방과 후 전쟁활동>
한기호
2021.02.24
이 시대를 참교육 하는 방법! <참교육>
최윤석
2021.02.17
나를 자유롭지 못하게 하는 것들로부터 <해오와 사라> 
이재민
2021.02.11
공간과 캐릭터가 빚어낸 매력적인 작품 <중증외상센터: 골든 아워>
이재민
2021.02.09
<인생존망>, 박태준의 세계관은 어떻게 스스로의 문제의식을 배반하는가
위근우
2021.02.03
외모로 인한 자기혐오와 여성의 삶, 마영신 작 <콘센트>
임재환
2021.02.03
소문난 작품에 먹을 게 많더라. <경이로운 소문>
최윤석
2021.01.28
미술이 관객을 만나러 오는 길, <블루 피리어드>
이복한솔
2021.01.25
이해(異解)하는 이야기, 윌슨
박근형
2021.01.21
이상 추구와 집착 그 사이 어디쯤, <심야 이동도서관>
박근형
2021.01.19
가부장제에서 비롯된 남성 지배 이데올로기에 대한 고발, AJS 작 <27-10>
임재환
2021.01.14
가면을 넘어서
김재훈
2021.01.12
'리얼리즘을 배제하기 위해 긍정적으로 바라보기'의 리얼리즘*
이재현
2021.01.06
어찌하여 나를 <당신의 과녁>으로 삼으십니까!
김민태
2021.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