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리뷰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만화규장각 2000.01.01
작가 박흥용은 도서출판 대원의 격주간 성인 만화잡지 「투웬티 쎄븐」에 연재된 이 작품『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으로 1996년 문화관광부 선정 한국만화문화대상 저작상을 수상했다. 2002년 바다출판사에 의해 3권의 단행본으로 복간된 이 만화는, 작가 박흥용의 이전 작품들과 같은 맥락에서 깊이 있는 자아 성찰과 메시지를 담고 있으며, 연재 당시 게재 잡지의 상업적인 성격에도 불구하고 독자적 입지를 구축했으며 작가의 주제 의식을 반영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조선(朝鮮) 선조 때, 벼슬하지 못한 시골 선비의 서얼로 태어나 불평등한 사회를 비관하던 이 작품의 주인공 “견주”는, 어느 날 시각 장애를 갖고 있으면서도 침술의 달인이자 당대 제일의 검객으로 인정받고 있는 기인(奇人) “황정학”을 만나 그의 제자로 길을 따라 나선다. 이후 견주는 황정학과의 여정 속에서 형리를 죽이고 관군에게 쫓기는가 하면, 산적들에게 자신을 의탁하는 등 파란을 겪는 과정에서 한계를 극복하고 삶과 무예를 아우르는 깨달음을 얻게 된다. 이 작품의 주제 의식은 바로 이처럼 숙명적으로 주어진 불평등에 맞서 한 사람의 구도자로서 깨달음을 향해 나아가는 주인공의 모습을 통해 비유적-상징적으로 나타나고 있는데, 이를테면 이 작품의 제목인 “구르믈 버서나는 달처럼”에서 “구름”이 한 개인에게 주어지는 역사적-사회적 억압과 불평등을 상징한다면, 그것을 벗어나는 “달”은 치열한 고민과 참여, 그리고 자기 반성 끝에 현실적 한계를 극복하고 초월적인 의지를 구현하고자 노력하는 개체로서의 인간을 묘사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그 결과 이 작품은 서얼, 기생, 장님, 도적, 방짜쟁이, 환쟁이, 그리고 역모의 수괴로 대변되는 사회적 약자들이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제각기 자신의 삶의 현장에서 치열하게 싸워나가는 모습들을 통해 오늘날의 독자들이 보고 그 역사적 배경을 뛰어 넘어 공감하게 만드는 매력을 갖는 것이다. 더불어 지극히 사실적인 시각에서 역사적인 문제를 조명하는 이 만화는, 계급과 권력에 대한 통찰을 앞세워 소외된 이들의 아픔을 세밀하게 파고드는가 하면, 다른 한편에선 스승과 제자 사이의 선(禪) 문답을 통해 지극히 철학적인 고민에 독자들의 참여를 요구하고, 또 그 와중에 등장인물들의 격정적인 감성을 자연스레 흘려보내는 여유를 보이고 있다. 특히, 마치 여백의 아름다움을 강조한 동양화를 연상하게 하는 연출은 등장인물들의 심리 상태를 자세하게 나열하기 보다 오히려 독자들에게 직관적으로 강렬하게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데, 유려한 펜 선과 함께 시각적으로 생소한 관점에서 등장인물들을 바라보는 모던한 기법으로 동양적인 정서를 표현함으로써 한국적인 정취를 느낄 수 있게 하고 있다. 한국 전통 무예의 외피(外皮)를 두르고 임진왜란 바로 직전의 혼란상황을 배경으로 한 까닭에 일견 무협물로 착각하게 하는 이 작품은, 그러나 주인공의 계급적 한계와 사회적 불평등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다루면서 갈등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을 묘사함으로써 스스로 설정한 한계를 넘어선 “성장 만화”라고 할 수 있다. 이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배경이나 등장인물들이나 그들 사이의 갈등 관계 같은 것이 아니라, “불평등이나 갈등을 해결해나가는 방식”에 대한 모든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해답을 찾아가는 과정인 것이다. 그러한 이유로 이 작품은 딱히 명확한 결말을 제시하지 않은 채 종결되었으며, 따라서 이 만화는 작가 박흥용을 다른 작가들과 구별짓는 “과정을 중시한 이야기 구조”와 “관습적인 표현을 탈피한 자유분방한 스타일”, 그리고 “작가주의적 실험정신”이 대표적으로 나타난 작품이라 할 수 있다.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작품 정보 보기
  
만화리뷰
누구보다 행복한 그들, 오덕 이야기 두 편.
김하림
2020.03.11
재구축된 세계 원작과 만화로의 싱크로. <어쩔꼰대>와 <내 안의 그놈>
김선호
2020.03.10
「인생존망」-노력? 찐따는 커서도 찐따라며
김한영
2020.02.19
보편적이면서 특별한 ‘가족’이라는 이름, <도령의 가족>
윤지혜
2020.02.19
개그 만화의 변천사 읽어내기: 『아즈망가 대왕』
손유진
2020.02.19
옛날 만화 한 편 어때요?
조아라
2020.02.18
일기를 쓸 거라면 정직하게
최윤주
2020.02.18
연상호의 지옥과 최규석의 지옥, 연상호X최규석=「지옥」
김선호
2020.01.30
동년배들이랑 풀문 콘서트 다녀온 썰 푼다
최윤주
2020.01.30
도박이라는 역설과 현실에 대한 환유, <텍사스 홀덤>
윤지혜
2020.01.23
동심을 지켜라!
손유진
2020.01.23
「싸움독학」 - 일진물이라는 새 시대의 웹툰, 이제 처절한 투쟁마저 비즈니스가 된다.
김한영
2020.01.20
길이 나를 부른다, 별들의 들판으로
조아라
2020.01.17
세대공감, BL 만화로 뭉친 여고생과 할머니
김하림
2020.01.17
최근 서점에서는 세대를 주제로 한 서적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세대 관련 책 중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직원에게 선물한 책으로 유명세를 탄 [90년대생이 온다]을 시작으로 90년대생의 소비 트렌드와 라이프 스타일, 재테크 등 관련 책들이 출간되었다.
[신간만화소개] 사회 문제의 정체를 짚어내는, 가령의 정체불명 이야기
손유경
2019.12.18
[신간만화소개] <닭은 의외로 위대하다> 약하면 먹히고 강하면 먹는다는 우리 사회의 초상
임하빈
2019.12.17
무작정 달려드는 좀비들보다 지성과 사회적 지위를 갖춘 좀비들은 더욱 위험하고 소름끼친다. 좀비들은 택배원으로 위장하여 1인가구 여성들을 먹어 허기를 채우고, 먹을 사람이 마땅치 않으면 상대적으로 힘이 약한 여자 좀비나 노인 좀비를 먹는다.
[우수만화리뷰] 살아남은 자의 부끄러움 - 앙꼬 만화 <나쁜 친구>
한기호
2019.12.17
만화를 보는 동안 즐겁고 유쾌한 경우도 있지만 때로는 견딜 수 없이 무겁고 가슴이 답답해 숨이 막히는 경우도 있다. 그것은 대체로 만화가 생생한 현실에 기초하고 있을 때 그렇다.
[우수만화리뷰] 리얼리즘 만화가 최규석의 유년시절 마주보기, 『대한민국 원주민』
임재환
2019.12.16
‘100도씨’의 뜨거운 가슴과 ‘송곳’같이 날카로운 시선으로 ‘지옥’같은 현실을 직시하고 있는 리얼리스트 만화가 최규석의 유년시절을 마주해 본다.
[우수만화리뷰] 듣도 보도 못한 엄마들의 삶, 적나라한 ‘엄마들’의 초상
최선아
2019.12.12
마영신 작가의 만화 <엄마들>에 나오는 엄마들의 모습은 그런 면에서 지극히 인간적이다. 일견 충격적이기까지 하다. 엄마들은 끊임없이 싸우고 투쟁하며 연애한다.
[신간만화소개] 진흙 속에서 피어난 연꽃,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심지하
2019.12.05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국어 교과서에서 익히 보았을 이상화 시인의 시와 같은 제목의 이 웹툰은 제1회 NC 버프툰 글로벌 웹툰 스타 오디션 수상작이라는 이력을 가진 웹툰이다. 강렬한 붉은색 바탕의 썸네일은 여타 다른 웹툰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독특한 화풍을 보여주는데, 탱화(천이나 비단에 부처나 보살의 그림을 그려 액자나 족자를 만들어서 거는 불교의 불화(佛畫)의 한 유형, 출처 위키백과)풍 그림체에서 느껴지듯 해당 웹툰은 불교적 세계관을 차용한 웹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