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리뷰
열 네살 영심이
만화규장각 2000.01.01
배금택은 섹스나 도박을 소재로 한 성인만화로 알려진 작가다. 하지만 작품 『열네살 영심이』는 100 청소년 만화인데, 단지 빨간딱지가 안붙어있다는 뜻이 아니라 그만큼 청소년 세대의 문제로 거론되고 잇는 주제들을 집중해서 다루고 잇다는 의미다. 작품이 나왔던 90년대 초반은 우리사회에 한참 자유주의 열풍이 몰아치고 있던 때였다. 정치적 변화에 때를 같이해서 교육정책과, 청소년 범죄, 성교육등 당시 경제적 호황에 힘입은 도시 청소년문화에 대한 문제제기가 활발히 이루어지던 당시. 작품 『열네살 영심이』는 그러한 여러 가지 문제제기들 하나 하나에 대해 매편 시추에이션 방식으로 짚고 넘어가려는 시도를 보였으며, 여기에 작가적 역량으로 재미까지 덧붙여져 폭발적인 인기를 끈 성공작으로 부상했다. 『열네살 영심이』의 가장 특징적인 면모는 등장하는 인물의 보편성이다. 도시의 월급쟁이 중산층 가정. 자나깨나 딸네미들 성적과 탈선이 걱정인 좀스런 가부장. 가계부를 끼고 사는 뚱뚱한 어머니, 포르노잡지를 숨겨놓고 보는 여드름쟁이 수험생 오빠. 사춘기에 들어선 키 작고 순진한 (작가는 여기다 어리석은 면모까지 더해서 재미를 준다) 영심이. 언니,오빠보다 더 까진(?) 여동생 순심이. 그리고 한창 신혼인 언니부부. 영심이를 쫓아 다니는 키작고 못생긴 남중생 왕경태. 그외 새침내숭형 학교친구 안경숙. 이러한 극도로 평범한 등장인물 설정은 장점과 단점을 동시에 가지는데, 장점은 그런 설정이 매편 제기되는 문제에 가장 폭넓게 공감할 수 있는 태도로 풀어나가는데 편하다는 점이고, 단점은 정말 재미없어질 수 잇다는 점이다. 그러나 작가는 장점은 적극 활용하고 단점은 작가특유의 다소 과격한 유머와 반전으로 커버하는데 성공했다. 그렇게 하여 제기하는 문제들은 가령 영심이의 초경, 미팅, 반장선거, 부모님의 부부싸움, 스타에 대한 동경, 성적문제, 외모 콤플렉스,용돈, 10대 불량배, 귀찮은 심부름등등 정말 현실적인 것들이다. 이 현실적인 것들은 tv토론회에서 떠드는 문제들보다 훨씬 다가오면서 훨씬 의미심장한 것들이다. 생활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작가는 이런 생활속의 문제들로부터 tv나 교육전문가들이 어려운 단어로 이야기하는 주제를 원활히 연관시킨다. 성교육 같은 것이 대표적인 예이다. 한편 또 다른 특징적인 면모는 이러한 주제를 다루는데 있어서 하나의 의견을 강압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주인공 영심이를 둘러싸고 잇는 여러 등장인물들은 하나의 주제에 대해 각자 고유의 입장에서 전형적인 태도를 보여준다. 이런 여러 태도들 속에 영심이는 딱히 결론을 내지는 못하지만 여러 입장을 이해하고 끄덕이게 된다.읽어가는 독자 역시 마찬가지 태도를 취하게 된다. 결국 연재 당시에는 그러한 면모가 독자들과 공감대를 가져서 성공한 것이겠다. 하지만 10여년이 지난 지금 이 작품이 10대 독자들과 그만큼의 공감대를 가질 수 있을것인가 질문한다면 고개를 갸우뚱하게 된다. 그만큼 이 작품이 당시의 정서와 태도들에 일치했다는 뜻이 되지만 말이다.
<열 네살 영심이>
작품 정보 보기
  
만화리뷰
<여명기(女命記)> : 새로운 시대가 왔다는 선언
이한솔
2021.03.03
현명한 대학생활 지침서 <바른 연애 길잡이>
최정연
2021.03.03
다시 낭만을 쫓을 수 있는 용기를 <가슴털 로망스>
김경훈
2021.03.02
<동트는 로맨스> - 요즘의 로맨스에 대하여
김민서
2021.03.02
해석하는 즐거움, 참여하는 즐거움 <가담항설>
주다빈
2021.03.02
<현혹>에 현혹되는 이유
한기호
2021.02.25
비현실적 교육과 현실적인 만화 <방과 후 전쟁활동>
한기호
2021.02.24
이 시대를 참교육 하는 방법! <참교육>
최윤석
2021.02.17
나를 자유롭지 못하게 하는 것들로부터 <해오와 사라> 
이재민
2021.02.11
공간과 캐릭터가 빚어낸 매력적인 작품 <중증외상센터: 골든 아워>
이재민
2021.02.09
<인생존망>, 박태준의 세계관은 어떻게 스스로의 문제의식을 배반하는가
위근우
2021.02.03
외모로 인한 자기혐오와 여성의 삶, 마영신 작 <콘센트>
임재환
2021.02.03
소문난 작품에 먹을 게 많더라. <경이로운 소문>
최윤석
2021.01.28
미술이 관객을 만나러 오는 길, <블루 피리어드>
이복한솔
2021.01.25
이해(異解)하는 이야기, 윌슨
박근형
2021.01.21
이상 추구와 집착 그 사이 어디쯤, <심야 이동도서관>
박근형
2021.01.19
가부장제에서 비롯된 남성 지배 이데올로기에 대한 고발, AJS 작 <27-10>
임재환
2021.01.14
가면을 넘어서
김재훈
2021.01.12
'리얼리즘을 배제하기 위해 긍정적으로 바라보기'의 리얼리즘*
이재현
2021.01.06
어찌하여 나를 <당신의 과녁>으로 삼으십니까!
김민태
2021.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