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리뷰
바람의 나라
만화규장각 2000.01.01
한국 순정만화계의 중견 작가 김진의 대하장편 ‘바람의 나라’는 비운의 걸작이라 할 만 하다. 92년에 연재를 시작했으나 댕기, 모션이 잇달아 폐간되면서 잡지연재 없이 단행본을 내다가 코믹스투데이에 웹 연재를 하고 있다. 단행본 또한 댕기네책들에서 시공사로 옮겨와 새로 책을 냈다. 장편의 수명보다 잡지의 수명이 짧은 이 척박한 현실에서, 이제 16권까지 나왔으나 아직도 한참이나 더 남았다고 한다. 바람의 나라는 초기 고구려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신화와 역사가 교차하는 이 시기에 고구려 3대왕 무휼은 아버지 유리를 사랑하고 증오하면서 자라난다. 권력을 두고 싸워야 하는 부자간에 얽힌 살. 아버지는 아들을 두려워하고 아들은 아버지를 두려워해야 하는 숙명은 무휼과 그의 아들 호동에게도 이어진다. 역사적인 사실을 바탕으로 해서 그 사이사이의 인간관계를 작가는 상상력으로 촘촘하게 엮어간다. 호동왕자의 비극은 예정되어 있고, 그 비극을 향해 줄달음치는 세밀한 과정을 독자는 가슴 졸이며 지켜보게 된다(이런 면에서 시미즈 레이코의 ‘달의 아이’와 비슷하다). 독립적인 사연을 가지고 있는 등장인물이 매우 많기 때문에, 주의깊게 읽지 않으면 내용을 파악하기도 어렵다. 빼놓을 수 없는 인물만 해도 무휼, 청룡, 호동, 봉황, 연, 용, 대소, 이지, 세류, 남조, 해색주, 재사, 유리, 영채, 괴유, 가희, 충, 운, 사비, 선우, 해명, 혜압, 마로, 추발소, 채, 미랑 등등. (만화 중 등장인물 수로는 최고수준일 것이다.)인물들은 모두 저마다의 상처를 지니고 있고 자신의 입장에서 세계를 바라보고 행동한다. 작가는 섬세하게 이들에게 개성을 불어넣는다. 그렇기 때문에 절대 악인이 존재하지 않는다. 여린 심성을 가진 인물이 점차 망가져가는 과정을 설득력있게 그리고 있다. 바람의 나라의 내용은 어렵고 주제는 무겁다. 문어체의 장중하고 긴, 때로는 시적인 대사는 천천히 음미해야 그 뜻을 파악할 수 있다. 대중적인 인기를 어느 정도 접어둔 선택이다. 귀여운 인물이나 개그컷도 자주 나오지 않는다. 연과 무휼의 사랑 이야기는 독자들의 환심을 사기 쉬운 부분이지만, 작가는 1권에 이미 연의 죽음을 삽입한다. 절대절명의 사랑은 여러 번 나오지만, 제대로 맺어지는 사랑은 아직 하나도 없다. 도무지 편한 마음으로 넘겨볼 수 있는 만화가 아니다. 전체 작품을 통해 끊임없이 자아와 타자에 대해 생각하게 만든다. 작가는 손을 대면 먹물이 묻어날 것 같은 어두운 화면과 빈틈없이 지면을 가득 메운 프레임들로 무거운 작품의 분위기를 효과적으로 만들어낸다. 톤을 빽빽하게 사용해서 그림이 입체적으로 보이는 점도 특징이다. 고대국가의 의복과 장신구를 우아하게 그려내어 김진 세계 속의 한국적인 미를 재현해내었고, 탄탄한 데생으로 만들어낸 역동적인 동선 또한 김진만의 것이라 할 수 있겠다. 직선적이고 강한 펜터치는 판화같은 느낌을 주기도 한다. 정감이 가는 인물을 그려내는 것은 장점이다. 인물들의 옷과 머리 모양을 빼면 구별할 수 없는 것은 그다지 개선되지 않는 문제점이다. 하나의 작품에 이렇게 많은 이야기를 담아낼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이 작품은 앞으로도 더 많이 연구될 가치가 있다.
<바람의 나라>
작품 정보 보기
  
만화리뷰
누구보다 행복한 그들, 오덕 이야기 두 편.
김하림
2020.03.11
재구축된 세계 원작과 만화로의 싱크로. <어쩔꼰대>와 <내 안의 그놈>
김선호
2020.03.10
「인생존망」-노력? 찐따는 커서도 찐따라며
김한영
2020.02.19
보편적이면서 특별한 ‘가족’이라는 이름, <도령의 가족>
윤지혜
2020.02.19
개그 만화의 변천사 읽어내기: 『아즈망가 대왕』
손유진
2020.02.19
옛날 만화 한 편 어때요?
조아라
2020.02.18
일기를 쓸 거라면 정직하게
최윤주
2020.02.18
연상호의 지옥과 최규석의 지옥, 연상호X최규석=「지옥」
김선호
2020.01.30
동년배들이랑 풀문 콘서트 다녀온 썰 푼다
최윤주
2020.01.30
도박이라는 역설과 현실에 대한 환유, <텍사스 홀덤>
윤지혜
2020.01.23
동심을 지켜라!
손유진
2020.01.23
「싸움독학」 - 일진물이라는 새 시대의 웹툰, 이제 처절한 투쟁마저 비즈니스가 된다.
김한영
2020.01.20
길이 나를 부른다, 별들의 들판으로
조아라
2020.01.17
세대공감, BL 만화로 뭉친 여고생과 할머니
김하림
2020.01.17
최근 서점에서는 세대를 주제로 한 서적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세대 관련 책 중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직원에게 선물한 책으로 유명세를 탄 [90년대생이 온다]을 시작으로 90년대생의 소비 트렌드와 라이프 스타일, 재테크 등 관련 책들이 출간되었다.
[신간만화소개] 사회 문제의 정체를 짚어내는, 가령의 정체불명 이야기
손유경
2019.12.18
[신간만화소개] <닭은 의외로 위대하다> 약하면 먹히고 강하면 먹는다는 우리 사회의 초상
임하빈
2019.12.17
무작정 달려드는 좀비들보다 지성과 사회적 지위를 갖춘 좀비들은 더욱 위험하고 소름끼친다. 좀비들은 택배원으로 위장하여 1인가구 여성들을 먹어 허기를 채우고, 먹을 사람이 마땅치 않으면 상대적으로 힘이 약한 여자 좀비나 노인 좀비를 먹는다.
[우수만화리뷰] 살아남은 자의 부끄러움 - 앙꼬 만화 <나쁜 친구>
한기호
2019.12.17
만화를 보는 동안 즐겁고 유쾌한 경우도 있지만 때로는 견딜 수 없이 무겁고 가슴이 답답해 숨이 막히는 경우도 있다. 그것은 대체로 만화가 생생한 현실에 기초하고 있을 때 그렇다.
[우수만화리뷰] 리얼리즘 만화가 최규석의 유년시절 마주보기, 『대한민국 원주민』
임재환
2019.12.16
‘100도씨’의 뜨거운 가슴과 ‘송곳’같이 날카로운 시선으로 ‘지옥’같은 현실을 직시하고 있는 리얼리스트 만화가 최규석의 유년시절을 마주해 본다.
[우수만화리뷰] 듣도 보도 못한 엄마들의 삶, 적나라한 ‘엄마들’의 초상
최선아
2019.12.12
마영신 작가의 만화 <엄마들>에 나오는 엄마들의 모습은 그런 면에서 지극히 인간적이다. 일견 충격적이기까지 하다. 엄마들은 끊임없이 싸우고 투쟁하며 연애한다.
[신간만화소개] 진흙 속에서 피어난 연꽃,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심지하
2019.12.05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국어 교과서에서 익히 보았을 이상화 시인의 시와 같은 제목의 이 웹툰은 제1회 NC 버프툰 글로벌 웹툰 스타 오디션 수상작이라는 이력을 가진 웹툰이다. 강렬한 붉은색 바탕의 썸네일은 여타 다른 웹툰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독특한 화풍을 보여주는데, 탱화(천이나 비단에 부처나 보살의 그림을 그려 액자나 족자를 만들어서 거는 불교의 불화(佛畫)의 한 유형, 출처 위키백과)풍 그림체에서 느껴지듯 해당 웹툰은 불교적 세계관을 차용한 웹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