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리뷰
그루밍 업!
만화규장각 2000.01.01
우리나라에 『기동경찰 패트레이버』로 알려진 유우키 마사미는 굉장한 개그 센스를 가진 작가이다. 극화와 명랑물을 자유자재로 통행할 수 있는 프리패스적인 면모를 갖춘 그의 화풍은 개그 작품에서 강세를 보이기 쉽지만, 그가 즐겨 취하는 작풍은 드라마적인 감각에 개그를 녹여넣은 스타일이다. 『기동경찰 패트레이버』 역시 그리폰이라는 숙적과의 결투 속에서 특차2과 대원들과 그 주변인물들의 개그가 부드럽게 묻어 나와있는 작품이다. 국내에 『그루밍 업』으로 소개된 『쟈쟈우마 그루밍 업』은 만화 활동이 그리 많지 않은 유우키 마사미의 작품이란 점에서도 주목받지만, 경주마를 키우는 ‘육마’라는 너무나 생소한 분야를 다룬 만화라서 눈길이 간다. 여러 잡지나 평론가들의 입에서 종종 나와온 말이지만, 이 작품을 보고 있으면 모든 직업은 전문직이라는 개념, 전문직에 대한 이해와 자료수집으로 인한 작품 생산은 일본만화의 확실한 강점이란 사실을 새삼 재확인할 수 있다. ‘경마’라는 스포츠는 우리에겐 노름꾼들이 인생을 탕진하는 행위 이상이하도 아닌 행위로 인식되고 있지만, 외국에선 매우 왕성한 시장을 형성하고 있으며 그 대중성 또한 밝고 거대하다. 오히려 우리나라의 경우가 폐쇄적이고 너무 어두운 측면이 강조되었다고 할 것이다. 일본도 우리나라와 비슷하긴 하지만 경마의 대중성은 훨씬 오래 전부터 넓은 영역에 확장되어 있는 상태이고, 그런 풍토를 기반으로 하여 경마를 소재로 한 만화도 많은 수가 나와 있다. 그리고 그들 중 상당수가 소년지에 연재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사실 모든 류의 경주는 소년만화에 있어서 최상의 소재이다. 강해지기 위해서 훈련이 필요하고 그 과정에서 우정과 아픔을 겪는다. 언제나 라이벌이 등장하며, 다른 상대들도 개성이 넘치는 자들이다. 그리고 자기 만의 고유한 아이템이나 기술을 응용하기도 좋다. 때문에 많은 스포츠 중에서 경주의 면을 띈 스포츠를 다룬 만화가 여럿 나왔으니 경마를 소재로 한 만화가 나온다는 것도 어찌 보면 이상할 것 하나 없는 모습이다. 『그루밍 업』이 다른 소년만화 풍의 경마만화와 다른 점이라면, 경마와 밀접하면서도 다른 분야, 즉 육마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점이다. 그렇게 열심히 달리며 경주하는 말들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이 작품은 바로 그런 ‘틈새’를 정확히 가격하고 있다. 말을 키운다는 것이 얼마나 힘들고 섬세한 설정을 필요로 하는 작업인지에 대해 이야기하며, 그런 육마에 종사하는 이들의 모습을 섬세히 설정하여 드라마를 만들어내고 있다. 그리고 유우키 마사미는 이 만화가 단순한 직업소개서가 되지 않게 하기 위해 한 가지 술책을 사용하고 있다. 통속 드라마가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끄는 방법은 역시 ‘스캔들’이다. 남녀 캐릭터의 사랑과 헤어짐은 드라마라는 디너 메뉴에 함께 하는 최고급 와인과도 같은 것이다. 그것이 주 메뉴가 되지는 않지만 너무나 맛있기에 결코 빠질 수 없고, 때에 따라 주객전도로 선택하게 되는 것, 드라마 속의 남녀 관계란 그런 것이다. 『그루밍 업』 역시 말을 키우는 이들에 대한 성실한 직업 묘사와 동시에 그들이 서로에게 가지는 감정을 표현하는 과정에 부지런을 떠는 작품이다. 자신이 정성스레 키우는 말과 함께 커가는 사랑, 정말 아름답지 아니한가.
<그루밍 업!>
작품 정보 보기
  
만화리뷰
<여명기(女命記)> : 새로운 시대가 왔다는 선언
이한솔
2021.03.03
현명한 대학생활 지침서 <바른 연애 길잡이>
최정연
2021.03.03
다시 낭만을 쫓을 수 있는 용기를 <가슴털 로망스>
김경훈
2021.03.02
<동트는 로맨스> - 요즘의 로맨스에 대하여
김민서
2021.03.02
해석하는 즐거움, 참여하는 즐거움 <가담항설>
주다빈
2021.03.02
<현혹>에 현혹되는 이유
한기호
2021.02.25
비현실적 교육과 현실적인 만화 <방과 후 전쟁활동>
한기호
2021.02.24
이 시대를 참교육 하는 방법! <참교육>
최윤석
2021.02.17
나를 자유롭지 못하게 하는 것들로부터 <해오와 사라> 
이재민
2021.02.11
공간과 캐릭터가 빚어낸 매력적인 작품 <중증외상센터: 골든 아워>
이재민
2021.02.09
<인생존망>, 박태준의 세계관은 어떻게 스스로의 문제의식을 배반하는가
위근우
2021.02.03
외모로 인한 자기혐오와 여성의 삶, 마영신 작 <콘센트>
임재환
2021.02.03
소문난 작품에 먹을 게 많더라. <경이로운 소문>
최윤석
2021.01.28
미술이 관객을 만나러 오는 길, <블루 피리어드>
이복한솔
2021.01.25
이해(異解)하는 이야기, 윌슨
박근형
2021.01.21
이상 추구와 집착 그 사이 어디쯤, <심야 이동도서관>
박근형
2021.01.19
가부장제에서 비롯된 남성 지배 이데올로기에 대한 고발, AJS 작 <27-10>
임재환
2021.01.14
가면을 넘어서
김재훈
2021.01.12
'리얼리즘을 배제하기 위해 긍정적으로 바라보기'의 리얼리즘*
이재현
2021.01.06
어찌하여 나를 <당신의 과녁>으로 삼으십니까!
김민태
2021.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