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리뷰
[신간만화소개] 크윽.. 내 샅바에 흑염룡이 날뛰고 있어... <여기가 씨름부입니까?>
최준혁 2019.04.27


“네이버에 씨름 만화?” 씨름 만화가 올라왔네. 하고 작품을 보았는데,.. 1화의 감상평은 “판타지? 갓오하인가?”로 시작해서 “역시 네이버니까 학교 일진물?”이라고 생각했다가. 끝은 “아...! 약국이구나”로 마무리되었다.


웹툰 인트로를 보면서 “KS 프로젝트”란 “씨름 선수 중에 능력자를 뽑아 외계인과 싸워 지구를 구하는 것이 아닐까?”같은 생각을 했다. 그렇게 생각한 이유는 씨름판에서 선수 혼자 여러 명의 씨름 선수들을 이긴 것 같은 연출이 나왔고, 패배한 선수가 마왕이라고 하자 승리한 선수는 소용돌이를 만들어 내는 능력까지 사용했다. 또 그 선수를 보는 남자가 “KS 프로젝트를 이뤄줄 마지막 퍼즐”이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판단이 틀렸다는 것을 알게 될 때까진 얼마 걸리지 않았다. 그런데 “KS 프로젝트가 혹시... 한국의 K 씨름의 S 해서 한국 씨름 프로젝트인 건 아니냐고?”


△ KS 프로젝트 뜻을 홍진국이 알게 됐을 때 장면 - "강철의 연금술사" 오마주

아..아무튼 “KS 프로젝트” 뜻은 지금까진 그렇게 중요한 것이 아니니까 넘어가자. “나는 착하고 순진한 사람입니다.”라고 써진 것처럼 남을 도와주고 순진해 보이는 얼굴을 가진 주인공 하필은 일진인 홍진국에게 맞을 상황이 된다. 그 때 누가 봐도 수상해 보이는 분위기를 뿜뿜하는 청소부 아저씨가 다가와 얼굴을 붉힌체, 옷을 찢으며 하필을 부른다. 이 씨름부는 병맛 약국인 것을 명심하자.

△ 교장선생님의 변신(?)장면

사실 하필은 “샅.바.마.왕”이란 씨름계의 “전설적인”은 아니고 “전설이 될 사람”으로 중학교 때 체중을 늘리라는 감독에게 반항하여 씨름부에서 제명된 적이 있었다. 그 후 부모님에게 공부를 열심히 하기로 한 씨름계의 은둔 고수 같은 존재였다. 교장 선생님은 등굣길에서 그 학생을 알아본 것인지, 그의 화염룡을 깨울 빨간 샅바를 가져와 하필에게 던져준다. 샅바를 받은 하필에게 몸의 변화가 일어나고 스스로 봉인한 “샅.바.마.왕”이 깨어나게 된다. “샅.바.마.왕”이 깨어나는 장면은 이 웹툰의 진한 약을 느낄 수 있는 장면이므로 직접 찾아보는 것을 추천한다.

△ 화염룡의 숨결로 "샅.바.마.왕"이 깨어난 모습 - "중2병이라도 사랑이 하고 싶어!" 오마주

그 뒤 홍진국과 주인공은 씨름을 했고, “샅.바.마.왕”은 한 번에 홍진국을 넘어뜨리고 승리하게 된다. 그리고 중2병 같은 대사인 “난 패배자의 이름 따위는 관심 없다. 강해져라. 그럼 너의 이름을 기억해주마.”라고 말하고 경기장 밖으로 나가는 중에 샅바가 풀려 원래의 인격으로 돌아온다. 다음날 교장선생님은 화려한 등장을 하며 자신이 새로운 교장선생님이라고 전교생 앞에 밝힌다. 그러면서 씨름부 창설과 함께 씨름 여제 “유진이”를 감독으로 소개한다.

△ 전교생 앞에서 보여준 씨름부 현수막 - "원피스" 루피 기어4 오마주

지금까지 내용을 보면 “샅.바.마.왕”과 홍진국, 유진이 그리고 교장선생님이 이 웹툰의 주요 인물이 되고 씨름부를 이끌 사람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앞으로 동료도 더 모을 것으로 보이는데, 모두 평범하지 않은 인물이라 어떻게 “KS 프로젝트”는 성공시킬지 궁금하다.
만화리뷰
이토 준지의 공포세계
김하림
2020.08.04
<일진이 사나워>-“작가님 못생긴 거 못 그리죠.”
김한영
2020.07.24
그래서 오늘도 삽니다
최윤주
2020.07.23
때를 잘 타고난 웹툰: <개를 낳았다> 리뷰
조아라
2020.07.22
화장으로 지우는 화장, <화장 지워주는 남자>
윤지혜
2020.07.22
<천사가 아니야> : 가치판단과 관계망에 대하여
손유진
2020.07.22
<까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 개그와 지식,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만화
김하림
2020.07.08
우리 시대의 기획자, 최규석의 <송곳>론
김선호
2020.07.07
고함치는 것은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 - <희키툰>
김선호
2020.06.29
1928년 경성의 낭만과 역사적 비극의 사이에서, <경성야상곡>
윤지혜
2020.06.23
<일진에게 찍혔을 때>-일진의 유혹, 나쁜 남자 판타지
김한영
2020.06.22
<세인트☆영멘>, ‘웃기는’ 신들에 대하여
손유진
2020.06.18
치어머니 입장에서 본 쌍갑포차
조아라
2020.06.17
<폴리나>, 예술에 관해 이야기하는 시간
최윤주
2020.06.16
그래픽 노블의 띵작. 10대 소녀의 스케이트 인생 그리고 사랑에 대한 이야기
김하림
2020.06.04
누가 먹고 누가 먹힐 것인가! <던전밥>
손유진
2020.06.01
<일진의 크기>-청소년 권장 일진물(?)
김한영
2020.05.29
세상의 모든 엄마와 딸을 위하여, <안녕, 엄마>
윤지혜
2020.05.18
‘사이다 정의’의 함정, 통쾌함이 놓치고 있는 것들
최윤주
2020.05.15
달고나 커피 대신 <닥터 프로스트> 정주행
조아라
2020.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