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리뷰
[신간만화소개] 비밀을 간직한 소년들은 왜 그곳에 머무나, ‘집이 없어’
이국화 2019.05.16



여기 두 소년이 있다. 
한 소년은 귀신을 보는 어머니와 살기 싫어 일부러 기숙사가 있는 고등학교에 지원했다. 그의 어머니는 집을 떠나려는 아들을 말리려다 차에 치여 숨졌다. 그리고 다른 한 소년은 텐트 한 장을 쳐둔 채 매일 떠들썩하게 친구들을 불러 살고 있다. 그는 일견 사람을 좋아하는 듯 보이지만 진심은 어디에서도 보이지 않는다.


두 소년은 악연 같은 만남으로 인해 아무도 살지 않는 버려진 옛 기숙사에서 단둘이 함께 사는 처지가 된다. 귀신이 나온다는 소문이 자자한 낡은 기숙사는 수상한 부적으로 뒤덮여 있고 매일 밤 방 밖에서 누군가 뛰어다니는 소리가 들려 온다.

평범한 사람이라면 결코 1초라도 머물고 싶어 하지 않을 곳이지만 두 소년은 두려움에 떨면서도 그곳을 떠나지 않는다. 그뿐인가? 얼굴만 마주하면 서로를 잡아먹지 못해 안달인데도 기숙사가 폐쇄될지도 모르는 위기 앞에서는 얼마든지 친한 척도 할 수 있다.

‘어서오세요, 305호에!’와 ‘하나(HANA)’로 이미 드라마틱한 스토리텔링 능력을 검증받은 바 있는 와난 작가의 신작, ‘집이 없어’는 이렇듯 비밀스러운 두 소년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소재에 귀신이 계속 등장하기 때문에 많은 독자들은 이 만화를 처음에 호러물일 것이라 예상했었다. 하지만 와난 작가는 언제나 독자의 예상을 빗나갔던 이답게 이 만화가 호러물이 아님을 미리 밝혀주었다. 심지어 이 만화는 고등학생인 두 소년을 다루고 있지만 학원물도 아니라고 한다.

그렇다면 이 만화는 대체 어떤 만화일까? 읽는 누구나 궁금해할 그 정체는 아직 연재가 시작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완전히는 알 수 없다. 독자가 할 수 있는 일이란 그저 두 소년이 살며시 보여 주고 있는 상처에 공감하고 그들이 대체 어떤 변화를 겪으며 성장해 나가게 될지를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기대하는 것뿐이다.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는 두 소년은 사실 서로 아주 비슷한 사람들일지도 모른다. 두 소년은 이전의 집이 아닌 새로운 집이 필요한 사람이고, 그것을 위해서는 무엇이든 감수할 수 있다. 그러나 집을 대하는 두 사람의 태도는 완전히 상반되어 있으며 바로 그 ‘집’이야말로 이 만화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루어지는 키워드라 할 수 있다.

집이란 무엇일까. 집은 누구나 가장 편하게 머무를 수 있어야 하는 곳이라고 주인공 고해준의 어머니는 말한 바 있다. 그러기 위해 언제나 깨끗이 청소하기를 멈추지 말아야 하는 장소. 그 말은 주문처럼 남아 아들인 고해준에게도, 그리고 이제 그의 유일한 하우스메이트가 된 백은영의 마음속에도 닿았다. 


이 두 소년에게 과연 귀신의 집 같은 낡은 기숙사는 진짜 집이 될 수 있을까?
그 날이 오면 두 사람은 진정 서로를 이해할 수 있게 될까?
‘집이 없어’는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놀라운 전개와 흡입력으로 독자들에게 그러한 의문을 제시하고 있다.


만화리뷰
이토 준지의 공포세계
김하림
2020.08.04
<일진이 사나워>-“작가님 못생긴 거 못 그리죠.”
김한영
2020.07.24
그래서 오늘도 삽니다
최윤주
2020.07.23
때를 잘 타고난 웹툰: <개를 낳았다> 리뷰
조아라
2020.07.22
화장으로 지우는 화장, <화장 지워주는 남자>
윤지혜
2020.07.22
<천사가 아니야> : 가치판단과 관계망에 대하여
손유진
2020.07.22
<까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 개그와 지식,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만화
김하림
2020.07.08
우리 시대의 기획자, 최규석의 <송곳>론
김선호
2020.07.07
고함치는 것은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 - <희키툰>
김선호
2020.06.29
1928년 경성의 낭만과 역사적 비극의 사이에서, <경성야상곡>
윤지혜
2020.06.23
<일진에게 찍혔을 때>-일진의 유혹, 나쁜 남자 판타지
김한영
2020.06.22
<세인트☆영멘>, ‘웃기는’ 신들에 대하여
손유진
2020.06.18
치어머니 입장에서 본 쌍갑포차
조아라
2020.06.17
<폴리나>, 예술에 관해 이야기하는 시간
최윤주
2020.06.16
그래픽 노블의 띵작. 10대 소녀의 스케이트 인생 그리고 사랑에 대한 이야기
김하림
2020.06.04
누가 먹고 누가 먹힐 것인가! <던전밥>
손유진
2020.06.01
<일진의 크기>-청소년 권장 일진물(?)
김한영
2020.05.29
세상의 모든 엄마와 딸을 위하여, <안녕, 엄마>
윤지혜
2020.05.18
‘사이다 정의’의 함정, 통쾌함이 놓치고 있는 것들
최윤주
2020.05.15
달고나 커피 대신 <닥터 프로스트> 정주행
조아라
2020.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