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리뷰
[신간만화소개] 외계인을 믿는 사이비 종교 <아도나이>
김채윤 2019.07.18



네이버웹툰에서 ‘고어물’의 왕으로 등극한 주동근 작가가 신작<아도나이>로 돌아왔다. 주동근 작가는 전작<지금 우리 학교는>에서 실사풍의 그림체로 잔혹함의 진수를 보여주었다. 역시나 이번작도 초반부부터 시원하게 들이댄다.

웹툰 <아도나이>는 사이비 종교 ‘양천회’의 이야기다.

“복이 많아 보이시네요”

번화가를 나가면 자주 듣는 말. 사이비 종교는 요즘 사람들에게 친숙한(?) 존재다.

하지만 주동근 작가의 <아도나이>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사이비 종교와는 조금 달라 보인다. 종교라기엔 포교활동을 찾아보기 힘들고, 친목단체라기엔 목적이 분명해 보이는 ‘양천회’. 거기다가 감시까지 삼엄하다. 보는 내내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양천회가 믿고 섬기는 신은 바로 ‘외계인’. 사실 주동근 작가는 <강시대소동> 완결 이후에 차기작은 ‘외계인’과 관련된 작품을 하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런데 외계인의 존재를 믿는 사이비 종교라니 시대적 발상을 넘어 참 생소하게 느껴진다.

여기의 주인공이 바로 이를 취재하는 유미건 기자다. 우연히 그녀에게 들어온 제보 한 건. 사이비 종교에 빠진 아들을 도와달라는 내용이었다. 여기에서 드는 의문. 제보자는 수 많은 기자들 중 왜 하필 그녀에게 도움을 청한 걸까? 이처럼 <아도나이>에는 곳곳에 미심쩍은 요소들이 심심치 않게 내포되어 있다. 나중에 터질 시한폭탄처럼.




그녀는 겁도 없이 양천회로 직접 들어가서 잠입취재를 하려는 무모함을 보여준다. 독자들은 주인공의 밑도 끝도 없는 당돌함에 한마음으로 ‘가지마!’를 외치지 않았을까. 여기에서 떠오르는 드라마가 있다. 바로 “될지어다”라는 명대사를 남긴 드라마 <구해줘>. 이 드라마 역시 광적인 사이비 종교 집단을 자극적인 내용으로 다뤘다. 아, <아도나이>에도 외치는 구호가 있다.


"주라차!"

매 화 거듭될수록 위험한 인물들이 하나둘씩 등장한다. 여기에 양천회의 주요 인사들은 주인공 유미건 기자를 계속 시험에 빠뜨린다. 그들이 벌이는 악질적인 장난은 양천회가 상당히 정신이 나간 집단이라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




위 장면에서 드러나는 주인공 유미건의 인성. 하지만 몇몇 독자들은 주인공이 좀 멍청해 보인다는 의견이다. 본인 또한 매 순간 위험에 빠지는 주인공이 조금 답답하게 느껴지기는 마찬가지. 하지만 그래서 더욱 앞으로 이어질 내용이 궁금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

독자들은 알고 있다. 주인공 유미건이 양천회의 먹잇감이 되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하지만 양천회가 정확히 무엇을 하는 단체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아 모른다. 매 화가 거듭될수록 비밀이 하나둘씩 풀려나가는 재미를 느끼게 해주는 <아도나이>. 자극적인 이야기들로 매번 신선함과 드라마틱한 요소를 더해가는 중이다.





만화리뷰
브라보! 뷰티풀 라이프 <뷰티풀 라이프>
김하림
2020.12.23
따뜻하고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죽지 그냥 죽어버리지>, <먹어온 것들>
최윤주
2020.12.23
돌출된 욕망이 만들어낸 기괴한 일상의 세계, <닭은 의외로 위대하다>
윤지혜
2020.12.22
언니들의 자기합리화-<유미의 세포들>, <방탕일기>
김한영
2020.12.19
세상의 모든 소심쟁이들에게 <모브코의 사랑>
최윤주
2020.12.14
사연이 개연성을 만들고, 개연성은 호감을 만든다. <킬러분식> 리뷰
조아라
2020.12.13
<마녀>: 언어와 자연, 그리고 인간에 대한 이야기 2부
손유진
2020.12.11
동시대의 핍진함에 강하게 <현혹>된다는 것
김선호
2020.12.09
반려동물과의 소중한 추억을 공유합니다.
김하림
2020.12.08
<마녀> : 언어와 자연, 그리고 인간에 대한 이야기 1부
손유진
2020.12.01
2020 만화웹툰 평론 공모전 수상작 모음집
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20.11.30
<왕따협상> 꼰대들에게 도전하는 신세대 일진만화
김한영
2020.11.30
유미의 유미되기와 공감의 미학, <유미의 세포들>
윤지혜
2020.11.27
정글 같은 도시로부터의 현실적 격리 : <웰캄투실버라이프> 리뷰
조아라
2020.11.23
세상은 계급사회다 <셀(CELL )>
김하림
2020.11.09
도대체, 다정하고 귀여우면 안 되는 이유가 있나요?
최윤주
2020.10.26
재앙 속에서 인간은 무엇을 하는가
윤지혜
2020.10.22
대중과 조우하는 컬트: <죠죠의 기묘한 모험>
손유진
2020.10.22
<병의 맛> - 타자를 바라보는 윤리적 재현
김한영
2020.10.21
잘 가, 쿠키로 키운 내 딸 유미야. <유미의 세포들>
조아라
2020.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