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리뷰
[신간만화소개] 여름날 산들 바람에 실려온 기억, '썸머 브리즈'
임하빈 2019.09.10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매주 일요일을 설레게 했던 남자를 기억하는가? 바로 한경찰 작가를 얼굴 장인으로 인정받게 한 <스피릿 핑거스>의 남기정 되시겠다. 이 집 얼굴 잘한다고 소문난 그 작품은 고구마 먹을 짓이라곤 전혀 하지 않는 최고의 남자 주인공 기정이가 등장했는데, 그런 그를 아무도 넘보지 않았던 이유가 있었으니! 바로 여자주인공 우연이가 너무나도 바른 성품을 가진 아이였기 때문이다. 독자들은 3년 동안 우연이의 성장 과정을 모두 지켜보면서 위로를 받기도 하고 응원을 건네기도 하며 같이 성장했다.


그때쯤 스피릿 핑거스를 즐겨보던 중고등학생들이 우연이와 함께 대학생이 되고 성인이 되어 같이 스피릿 핑거스를 졸업했다. 그리고 어언 1년 후, <스피릿 핑거스>의 한경찰 작가가 새로운 이야기를 들고 찾아왔다. 익숙한 그림체지만 어딘가 더 성숙하고 차분해진 분위기의 <썸머 브리즈>를 소개한다.



썸머 브리즈의 주인공은 어딘가 처연하고 차분한 분위기를 풍기며 등장한다. 대학생으로 보이는데, 치열한 경쟁을 뚫었다며 무언가를 건네받는 걸 보니 모범생으로 보인다. <썸머 브리즈는> 제목 그대로 여름의 산들바람 같은 톤으로 진행된다. 주인공 윤호가 치매에 걸린 할머니를 방문하러 시골집에 머무는 동안 진행되는 이야기다. 회차 제목이 1,2회가 아닌 첫째날, 둘째날 식으로 이어지는 걸 보니 방문이 꽤나 길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윤호는 사실 어렸을 때도 이 집에 지낸 적이 있다. 정작 윤호는 기억하지 못하지만 온 동네가 윤호를 반기는데, 유독 윤호와의 기억이 각별한 한 소년이 나타난다. 등장하자마자 문과와 이과의 칭찬 총공세를 받았는데, ‘예쁘고 멋지고 잘생기고 완벽하다’는 뜻으로 ‘동희하다’라는 동사가 등장했고, ‘동희는 베릴륨(Be), 금(Au), 티타늄(Ti)으로 가득 차(Full)있어, Beautiful하니까’ 라는 댓글이 뒤를 이었다.


동희는 백발이라 어릴 적에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했는데, 윤호가 의도치 않게 동희에게 큰 힘이 되어줬다. 그 이후로 동희의 마음속에 큰 자리를 차지한 윤호가 세월이 흘러 다시 눈앞에 나타난 것이다. 자전거도 잘 고치고, 어른들에게도 예의 바르고, 외모도 준수한데 과묵한 성격까지. 어딘가 기정이와는 반전된 매력을 가진 동희가 앞으로 보여줄 퍼포먼스가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분명 커다란 이야기 보따리를 숨겨두었을 것 같은 할머니와 윤호의 이야기도 기대된다. 아직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되지 않았으나, 할머니와의 기억이 수두룩 적혀 있을 일기장과 한 짝만 남은 머리핀은 분명 따뜻한 사연을 가지고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든다.

한경찰 작가의 웹툰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어디에도 악역을 찾아볼 수 없는 게 특징이다. 악역이나 갈등이 없으면 무미건조한 것 아니냐는 우려를 품을 새도 없이 독자들은 포근하고 나른한 기분에 중독된다. 톡톡 튀는 색감과 대사가 전작의 매력이었다면, <썸머 브리즈>는 여름을 품은 시골의 초록과 파스텔 톤 바람을 싣고 천천히 전개된다. <썸머 브리즈>를 읽으며 때로는 과거로 여행하는 것처럼, 때로는 미래를 새로 쓰는 것처럼 붕붕 뜨는 기분을 만끽해 보길 바란다.


만화리뷰
<까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 개그와 지식,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만화
김하림
2020.07.08
고함치는 것은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 - <희키툰>
김선호
2020.06.29
1928년 경성의 낭만과 역사적 비극의 사이에서, <경성야상곡>
윤지혜
2020.06.23
<일진에게 찍혔을 때>-일진의 유혹, 나쁜 남자 판타지
김한영
2020.06.22
<세인트☆영멘>, ‘웃기는’ 신들에 대하여
손유진
2020.06.18
치어머니 입장에서 본 쌍갑포차
조아라
2020.06.17
<폴리나>, 예술에 관해 이야기하는 시간
최윤주
2020.06.16
그래픽 노블의 띵작. 10대 소녀의 스케이트 인생 그리고 사랑에 대한 이야기
김하림
2020.06.04
누가 먹고 누가 먹힐 것인가! <던전밥>
손유진
2020.06.01
<일진의 크기>-청소년 권장 일진물(?)
김한영
2020.05.29
세상의 모든 엄마와 딸을 위하여, <안녕, 엄마>
윤지혜
2020.05.18
‘사이다 정의’의 함정, 통쾌함이 놓치고 있는 것들
최윤주
2020.05.15
달고나 커피 대신 <닥터 프로스트> 정주행
조아라
2020.05.15
<데이빗>, 생기를 잃은 위대한 별종
김선호
2020.05.08
알지만 모르는, ‘육아하는 삶’에 대하여, <아이 키우는 만화>
윤지혜
2020.05.06
일본 작가주의 만화가 panpanya의 단편집 <게에게 홀려서>, <침어>
김하림
2020.05.06
<프리드로우>- ‘착한 일진’이라는 나르시시즘적 판타지아
김한영
2020.04.29
삼국지 문외한의 삼국지 읽기
최윤주
2020.04.21
재벌의 침대는 별이 다섯 개 : <재벌과의 인터뷰> 리뷰
조아라
2020.04.21
청소년 혁명, <이대로 멈출 순 없다>
손유진
2020.0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