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리뷰
[신간만화소개] 사회 문제의 정체를 짚어내는, 가령의 정체불명 이야기
손유경 2019.12.18





가령의 정체불명 이야기, 가령과 정체불명과 이야기로 이루어진 제목과 같은 웹툰이다. 제목의 첫 단어로 ‘가령’을 선택한 것은, 단순히 작가명을 따른 것일 수도 있겠으나, 사회의 각종 문제를 가정하여 말하는 듯하다. 가령은 ‘예를 들어, 이를테면’이라는 뜻의 부사다. 가령의 정체불명 이야기는 판타지보다 비현실적인 사회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경우를 '예를 들듯' 풀어간다. 매 화마다 정체를 쉬이 알 수 없는 새로운 인물을 예시로 들어 사회적 메시지를 전하는 옴니버스 장르 웹툰이다.


가령의 정체불명 이야기의 첫 화는 여자 고등학생이 한 열대어를 마주하며 시작된다. 비교적 단순한 그림체 그려진 여자 고등학생과 열대어이지만, 그들을 그저 단순하게만은 볼 수 없는 내용을 펼쳐나간다.


열대어는 자신이 ‘인어’라며 주인공에게 말을 걸어온다. 수능 디데이가 표시된 달력, 그리고 새벽 세시가 넘은 시간을 표시하는 시계, 쌓여있는 수능교재, 전문의약품이라는 글씨가 쓰인 약통, 필요한 것 없냐는 어머니의 연락으로 연출된 상황 속의 주인공은 좁은 수조 속의 열대어와 겹쳐 보인다. 주인공은 자신과도 같은 열대어에게 큰 사이즈의 수조, 좋은 사료, 해마 장난감까지 챙겨주지만 ‘인어는 결코 수조 안에서 살 수 없다’며 죽어간다. 주인공은 자신이 인어라는 열대어를 살리기 위해 넓은 바다로 뛰어가다 넘어지고, 순간 덮쳐온 파도에 휩쓸린다. 



그녀의 자의가 아닌, 파도에 잠식된 것으로 표현된 그녀의 죽음은 사회적 타살임을 시사한다. 열아홉 살 고등학생 A양은 수능을 앞두고 투신자살을 했다는 사실이 뉴스로 밝혀진다.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약물을 오남용까지 했던 교육에 극성인 학부모에게 스트레스를 받아온 피해자는 늘 홀로 수조에 갇힌 채 살아왔다는 정체불명의 이야기. 1화는 시작일 뿐이다.  정체가 불분명한 사회의 문제, 그 정체를 밝혀내기 위한 작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만화리뷰
「인생존망」-노력? 찐따는 커서도 찐따라며
김한영
2020.02.19
보편적이면서 특별한 ‘가족’이라는 이름, <도령의 가족>
윤지혜
2020.02.19
개그 만화의 변천사 읽어내기: 『아즈망가 대왕』
손유진
2020.02.19
옛날 만화 한 편 어때요?
조아라
2020.02.18
일기를 쓸 거라면 정직하게
최윤주
2020.02.18
연상호의 지옥과 최규석의 지옥, 연상호X최규석=「지옥」
김선호
2020.01.30
동년배들이랑 풀문 콘서트 다녀온 썰 푼다
최윤주
2020.01.30
도박이라는 역설과 현실에 대한 환유, <텍사스 홀덤>
윤지혜
2020.01.23
동심을 지켜라!
손유진
2020.01.23
「싸움독학」 - 일진물이라는 새 시대의 웹툰, 이제 처절한 투쟁마저 비즈니스가 된다.
김한영
2020.01.20
길이 나를 부른다, 별들의 들판으로
조아라
2020.01.17
세대공감, BL 만화로 뭉친 여고생과 할머니
김하림
2020.01.17
최근 서점에서는 세대를 주제로 한 서적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세대 관련 책 중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직원에게 선물한 책으로 유명세를 탄 [90년대생이 온다]을 시작으로 90년대생의 소비 트렌드와 라이프 스타일, 재테크 등 관련 책들이 출간되었다.
[신간만화소개] 사회 문제의 정체를 짚어내는, 가령의 정체불명 이야기
손유경
2019.12.18
[신간만화소개] <닭은 의외로 위대하다> 약하면 먹히고 강하면 먹는다는 우리 사회의 초상
임하빈
2019.12.17
무작정 달려드는 좀비들보다 지성과 사회적 지위를 갖춘 좀비들은 더욱 위험하고 소름끼친다. 좀비들은 택배원으로 위장하여 1인가구 여성들을 먹어 허기를 채우고, 먹을 사람이 마땅치 않으면 상대적으로 힘이 약한 여자 좀비나 노인 좀비를 먹는다.
[우수만화리뷰] 살아남은 자의 부끄러움 - 앙꼬 만화 <나쁜 친구>
한기호
2019.12.17
만화를 보는 동안 즐겁고 유쾌한 경우도 있지만 때로는 견딜 수 없이 무겁고 가슴이 답답해 숨이 막히는 경우도 있다. 그것은 대체로 만화가 생생한 현실에 기초하고 있을 때 그렇다.
[우수만화리뷰] 리얼리즘 만화가 최규석의 유년시절 마주보기, 『대한민국 원주민』
임재환
2019.12.16
‘100도씨’의 뜨거운 가슴과 ‘송곳’같이 날카로운 시선으로 ‘지옥’같은 현실을 직시하고 있는 리얼리스트 만화가 최규석의 유년시절을 마주해 본다.
[우수만화리뷰] 듣도 보도 못한 엄마들의 삶, 적나라한 ‘엄마들’의 초상
최선아
2019.12.12
마영신 작가의 만화 <엄마들>에 나오는 엄마들의 모습은 그런 면에서 지극히 인간적이다. 일견 충격적이기까지 하다. 엄마들은 끊임없이 싸우고 투쟁하며 연애한다.
[신간만화소개] 진흙 속에서 피어난 연꽃,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심지하
2019.12.05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국어 교과서에서 익히 보았을 이상화 시인의 시와 같은 제목의 이 웹툰은 제1회 NC 버프툰 글로벌 웹툰 스타 오디션 수상작이라는 이력을 가진 웹툰이다. 강렬한 붉은색 바탕의 썸네일은 여타 다른 웹툰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독특한 화풍을 보여주는데, 탱화(천이나 비단에 부처나 보살의 그림을 그려 액자나 족자를 만들어서 거는 불교의 불화(佛畫)의 한 유형, 출처 위키백과)풍 그림체에서 느껴지듯 해당 웹툰은 불교적 세계관을 차용한 웹툰이다.
[우수만화리뷰] 이런 육아웹툰은 처음인데 <닥터앤닥터 육아일기>
심지하
2019.12.02
결혼 웹툰이나 육아웹툰은 인기가 많다. 일단 기혼자만 그릴 수 있고, 여성의 사회 진출이 확장됨에 따라 여성의 목소리가 커지고, 여성의 사회 진출과 함께 대두로 떠오를 수밖에 없는 '임신과 출산'에 대한 관심도 커졌기 때문이다. '모성애'라는 단어로 덮어놓았던 적나라한 임신 출산의 민낯……
[우수만화리뷰] 우리가 잊고 있던 해학, <키크니의 무엇이든 그려드립니닷!>
임재환
2019.11.20
“2년 만에 이 글 보고 웃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