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리뷰
소년 마법사 (THE YOUNG MAGICIAN)
김규진
2002.02.14
『소년 마법사』제목만으로는 열혈 청춘만화의 제목 같다. 처음 나루시마 유리를 알게된 것은 『소년 마법사』부터 이었다. 3권까지 읽고 난 뒤 감상은, "내가 왜 이걸 읽었지?“ 이었다. 대체, 이야기 흐름이 적응 안 된다. 주인공은 누군가? 이 에어로맨서 라는 것은 사...
불면증
이가진
2002.02.14
부모의 재혼으로 피가 섞이지 않은 남매지간이 된 희진과 영호. 동갑이고 파릇한 고등학생인 둘 사이에 별다른 감정이 없다면 그 쪽이 더 이상한 일이겠지만, 아직 뱃속에서 나오지 않은 동생과, 의도적으로 불러주는 누나라는 호칭에 기대어 나름대로의 남매관계를 유지해나간다. ...
에스할름 이야기
신명주
2002.02.14
Exotic, Erotic, Exciting. 지혜안의 『에스할름 이야기(Eshalm Story)』가 화이트에 연재되던 당시의 광고문구다. 『에스할름 이야기』를 비롯, 지혜안이 화이트에 연재했던 일련의 작품들을 보면, 지혜안은 소위 말하는 ‘성인물’에 참 잘 어울리는 ...
스타트 (아버지의 사랑, 어머니의 사랑)
엄다인
2002.02.14
하루를 달리기 위해 마음을 짊어지는 경주 언제나 달리기를 즐기면서, 달리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의미에서 이 만화의 한국어 번역 제목인『스타트』는 나름대로 의미가 심장하다. 스포츠 만화에서 단순한 승리의 과정과 카타르시스 만이 아니라, 인물 묘사를 통한 단순한 감...
안녕? 자두야!!
조정민
2002.02.14
이 빈 이라는 작가를 이야기 할 때는 어른과 아이를 모두 공략 할 수 있는 작가라는 평이 있다. 두 가지 성(性) 사이에서 고민하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그린『Merry Tuesday』와 같은 성인을 위한 이야기부터 음악계의 화려한 표면과 지저분한 뒷모습까지를 담아낸『ON...
스위티 젬
노수인
2002.02.14
2002년 1월 현재 우리나라의 순정만화잡지 시장은 ‘중고생용(4종)’과 ‘어린이용(3종)’으로 양분되어 있다. 나는 중고생용 순정만화잡지는 매달 꾸준하게 챙겨보는 편이지만, 유독 어린이용 순정만화잡지들은 외면해왔다. 이 나이에 애들 만화가 무슨 재미가 있을까 싶었기 ...
용비불패
조성신
2002.02.14
『용비불패』 - 새로운 형태로 정통 무협 만화의 맥을 이어간다. 일본과 비교했을 때 우리나라에서만 특화된 만화 장르를 찾으라면 대표적인 예로 ꡐ무협ꡑ을 들 수 있다. 물론 일본에도 무협적인 성격을 띈 작품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본격적으로 ‘무...
특명! 10대에 하지 않으면 안될 50가지
신명주
2002.02.14
나예리의 『특명! 10대에 하지 않으면 안될 50가지』는 전형적인 청소년물, 혹은 성장물이라는 느낌이 드는 작품이다. 그렇지만 ‘전형적인 문법’을 따라간다는 것이 반드시 나쁘다는 이야기는 결코 아니다. 어차피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별로 없는 법. 같은 재료를 가지고도...
17세의 나레이션
황규석
2002.02.14
먼 옛적, 그러니까 대충 피사의 사탑이 똑바로 서 있고 인간들은 천동설을 신봉하던 시절쯤의 이야기다. 이유는 지금도 모르겠지만, 연재중인 작가들의 그림체가 대부분 비슷비슷하던 기묘한 잡지가 있었으니, 사람들은 그것을 「하이센스」라 불렀다. 그렇다고 해서 전부가 다 ...
소델리니교수의 사고수첩
신명주
2002.02.14
2001년 말, 순정만화계는 한 사람의 아까운 작가를 잃었다. 데뷔 17년째로 활발한 작품활동을 하면서 독특한 작품세계를 구축하고 있던 만화가 이정애가 프로 작가로서의 절필 선언을 했고, 『소델리니 교수의 사고수첩』은 당분간-어쩌면 영원히- 미완성의 작품이자, 프로 만...
야, 이노마! (야 이노마!)
조정민
2002.02.14
김미영은 독특한 센스를 가지고 있는 개그작가이다. 그녀의 개그는 대단히 직설적이며 때로는 잔인하기까지 하다. 첫 연재작인 이『야 이노마』를 비롯해 뒤이은 『빌 테면 빌어봐』라던가 스포츠신문을 연재지로 하는『기생충』등, 그녀의 작품은 왠지 타이틀부터가 도발적이고 거칠다는...
아름다운 시절 (Belle Epoque)
김지현
2002.02.14
여자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백마 탄 왕자님을 꿈꾸어보지 않았을까? 로맨스 소설이라는 장르는 오랜 세월동안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고, 신데렐라 스토리를 다룬 영화 역시 하나둘이 아니다. 하긴, 「신데렐라」나 「콩쥐팥쥐」같은 전래동화들에서조차도 백마 탄 왕자님이 등장하는...
진·여신전생 칸
엄다인
2002.02.14
명작 급 게임의 범상한 코미컬라이즈 이 만화의 원작에 해당하는 게임『진 여신전생』은, 일본의 판타지 호러 계통 소설 중에서 국내에서도 출판된 『뱀파이어 헌터D』만큼의 지명도는 없지만, 나름대로 유명한 소설인『여신전생』의 게임판 세계관을 가져다 만든 독자적 게임 시리즈...
그녀의 사랑법
노수인
2002.02.14
스즈키 유미코의 『그녀의 사랑법』의 원제는 『신 시라토리 레이코입니다!』이며, 『시라토리 레이코입니다!(국내명: 미녀를 누가 말려?)』의 속편이다. 『그녀의 사랑법』은 로맨틱 코미디다. 그렇다면, 이 작품에서 웃음의 원천은 무엇일까? 그것은 시라토리 레이코의 무지함이다...
장미를 위하여
노수인
2002.02.14
『장미를 위하여』 1권을 펼쳐드는 순간 실연 당한 주인공 유리의 멍한 표정이 나의 흥미를 끌었다. ‘예쁜 주인공은 순정만화의 필수 조건처럼 여겨진다. 항상 늘씬늘씬한 롱다리의 꽃미남, 꽃미녀가 등장한다. 하지만 유리는 동그란 얼굴에 숏다리, 퉁퉁한 몸매를 가졌으며, 공...
펜탈+샌달 (Pental Sandal)
곽경신
2002.02.14
강경옥의 일련의 작품들은 대개 인간 심리의 복잡한 매듭을 자유자재로 움직여 풀어내는 묘미를 가지고 있다. 『팬탈+샌달』은 1992년 아동지「나나」에 연재되었던 작품으로 3권 분량의 가볍고 코믹한 작품이다. 주인공 진소영은 옥상에서 별을 관측하기가 취미인 꿈 많은...
맘보걸 키쿠
노수인
2002.02.14
여자들은 대부분 ‘착한 여자 콤플렉스’에 걸려 있다. 남을 ‘배려’하는 것이 자연스럽게 몸에 배어 있다는 말이다. 그것은 ‘단지 그대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학습된 결과다. 이 착한 여자 콤플렉스가 가장 중증으로 포착되는 시추에이션은 바로 ‘연애’다. 여자들은 남자친구...
죽음과 그녀와 나
김규진
2002.02.14
소재의 한계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다양한 일본 만화에서도 특히 심령물과 퇴마물은 일본 특유의 감성에서 태어난 독특한 소재로 보인다. 한국에 있어서의 귀신이라는 존재가 기껏해야 처녀귀신, 도깨비등임에 반해 일본은 헤아릴 수 없을만큼 다양한 귀신과 괴담이 존재하며 다양한...
장난감들의 꿈
김지현
2002.02.14
꿈꾸는 소녀. 꿈 많던 소녀 시절. ‘꿈’이라는 단어와 ‘소녀’라는 단어는 어딘지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이미지를 느끼게 해준다. 아름다운 것들로만 이루어진 동화 같은 세계. 소녀들은 마음속 깊은 곳 어디선가 항상 그런 세계를 꿈꾸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야치 에...
왕십리 종합병원
조정민
2002.02.14
한국이라는 나라에서 의사라는 직업이 가지는 보편적인 이미지란 무엇일까. 한편에서는 돈 많이 버는 박사 선생님 겸 일류 신랑감 일수도 있고 한편으로는 사람의 목숨은 안중에도 없이 돈만 밝히는 수전노에 인간말종일 수도 있다.『허 준』이라는 TV드라마가 방영 당시 말 그대로...